실시간 뉴스



중국 원정 앞둔 손흥민 "상대의 거친 플레이? 휘말리지 않는 게 중요"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거칠게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을 상대로 흔들리지 않는 경기력을 선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싱가포르를 5-0으로 완파했다.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손흥민이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손흥민이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전반 막판 조규성(미트윌란)의 선제골로 앞서간 한국은 후반 황희찬(울버햄튼),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노리치시티),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연속골로 안방에서 골잔치를 벌였다.

수비적으로 나선 싱가포르를 상대로 첫 골을 신고하기까지 쉽지 않은 과정이 따랐지만 한번 물꼬를 튼 이후 거침없었다.

주장 손흥민은 "결과를 떠나 쉽지 않은 경기였다. 선수들의 헌신과 노력 덕분에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이런 경기가 많아질 것 같다. 오늘 좋은 훈련이 됐다"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이강인의 성장도 반겼다. 이강인은 이날 조규성의 선제골을 도운 것은 물론 5-0 승리를 확정하는 마지막 골도 책임졌다. 날렵한 돌파를 선보이며 나머지 3골에도 적잖은 영향을 끼쳤다.

손흥민은 "강인이가 경기장에서 매 순간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 저도 축구하는 사람으로서 즐겁다. 더 성장 가치가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라며 "이처럼 재능 있는 선수가 부담감으로 무너지지 않게 우리가 옆에서 잘 도와줘야 한다. 강인이가 이를 잘 받아들여 좋은 선수로 성장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이강인이 팀의 다섯 번째 골을 넣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이강인이 팀의 다섯 번째 골을 넣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시작을 기분 좋은 승리로 장식한 한국은 오는 21일 중국 원정에 나선다.

중국은 상대가 부상 위협을 느낄 정도로 거친 플레이를 펼치는 팀이다. 손흥민은 침착함 유지를 강조했다.

그는 "축구를 하다 보면 매 순간 거칠게 된다. 우리 역시 강팀을 상대할 때 거칠게 나서자고 한다"라며 "다른 아시아 팀들이 우리와 경기할 때 거칠게 나오려 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를 화나게, 답답하게 하려는 게 그들의 전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것들에 휘말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 플레이를 한다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국이라고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월드컵경기장=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중국 원정 앞둔 손흥민 "상대의 거친 플레이? 휘말리지 않는 게 중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