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클린스만 감독 "끝까지 최선 다한 선수들…칭찬해주고 싶다"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사령탑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선수들의 플레이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국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싱가포르를 5-0으로 완파했다.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클린스만 감독이 손흥민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클린스만 감독이 손흥민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전반 막판 조규성(미트윌란)의 선제골로 앞서간 한국은 후반 황희찬(울버햄튼),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노리치시티),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연속골로 대승을 완성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우리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선수들이 프로답게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다"라며 "오늘같이 밀집 수비로 나선 팀을 상대할 때는 침착성이 필요하다. 골을 넣은 이후 선수들이 제 기량을 선보인 것 같다. 즐겁게 뛰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강인의 활약이 돋보였다. 조규성의 선제골을 도운 이강인은 5-0 승리를 확정하는 마지막 골까지 책임졌다.

현란한 드리블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면서 나머지 3골에도 적잖은 영향을 끼쳤다.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이강인이 팀의 다섯 번째 골을 넣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이강인이 팀의 다섯 번째 골을 넣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클린스만 감독은 "오늘처럼 수비적으로 나서는 팀을 상대할 때는 창의력과 침투, 득점 능력을 갖춘 선수들이 필요하다. 이강인이 오늘 그런 역할을 하지 않았나 싶고, 앞으로도 보여줄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8개월 동안 이강인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며 행복함을 느낀다. 이런 선수와 대표팀에서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며 "한국 축구에 있어서 기분 좋고 행복한 일인 것 같다. 대표팀에도 너무나 필요한 선수"라고 칭찬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클린스만 감독 "끝까지 최선 다한 선수들…칭찬해주고 싶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