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강인 A매치 3경기 연속골' 클린스만호, 싱가포르 5-0 완파


조규성·황희찬·손흥민·황의조도 골맛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 노리는 한국, 승리로 예선 시작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클린스만호가 11회 연속 월드컵 진출을 위한 첫 출발을 승리로 장식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5-0으로 이겼다.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손흥민이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손흥민이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 한국은 중국(79위), 태국(112위), 싱가포르(155위) 등과 경쟁한다. 조별리그 상위 2개 팀이 3차 예선에 진출한다.

한국은 안방에서 싱가포르를 꺾으며 월드컵을 향한 항해를 기분 좋게 시작했다. 상대 전적에서도 22승 3무 2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이어갔다.

클린스만 감독은 첫 경기의 중요성을 의식해 최정예 멤버를 가동했다.

조규성(미트윌란)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가운데 2선에 황희찬(울버햄튼), 손흥민(토트넘), 이재성(마인츠),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자리했다.

황인범이 중원에서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했고, 이기제(수원),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정승현, 설영우(이상 울산)가 포백 수비진을 구축했다. 골문은 김승규(알샤밥)가 지켰다.

한국은 수비적으로 싱가포르의 밀집 수비를 좀처럼 뚫지 못했다. 전반 6분 손흥민의 프리킥은 수비수에게 걸렸고, 3분 뒤 황인범의 왼발 중거리 슈팅은 골대 옆으로 흘렀다.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전반 한국 이재성이 넣은 골이 오프사이드로 선언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전반 한국 이재성이 넣은 골이 오프사이드로 선언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한국은 계속해서 일방적인 공격을 퍼부었다. 전반 22분 이재성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심판진은 앞서 헤더로 패스를 연결한 조규성의 위치가 오프사이드였다며 득점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전반 29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강인의 오른발 크로스에 이은 이재성의 다이빙 헤더는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골대 불운도 따랐다. 전반 34분 조규성이 페널티지역에서 시도한 회심의 슈팅이 골대를 때려 아쉬움을 삼켰다.

골키퍼 김승규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이 전부 싱가포르 진영으로 넘어와 공격을 전개하던 한국은 전반 막판 굳게 닫혀있던 상대 골문을 여는 데 성공했다.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전반 한국 조규성이 선제골을 넣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전반 한국 조규성이 선제골을 넣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전반 44분 이강인이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로 시도한 크로스를 조규성이 쇄도하며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골네트를 갈랐다.

전반전을 앞선 채 마친 한국은 선수 변화 없이 후반전을 맞이했다.

선제골을 터트린 조규성은 이번엔 도우미로 나섰다. 후반 4분 이강인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하다 상대 선수 발에 걸려 넘어졌지만 함께 달리던 조규성에게 공이 연결됐다.

조규성은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싱가포르 수비수 뒤에서 속도를 올린 황희찬이 정확한 헤더로 2-0을 만들었다.

싱가포르는 후반 9분 프리킥 상황에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심판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황희찬이 팀의 두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황희찬이 팀의 두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손흥민이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손흥민이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손흥민도 득점 행진에 가세했다. 후반 18분 페널티지역 밖 오른쪽에서 공을 몰고 가다 왼발 슈팅으로 싱가포르 골문 구석을 때렸다.

한국은 3-0으로 앞선 상황에서 조규성, 이재성, 이기제를 빼고 황의조(노리치시티), 정우영(슈투트가르트), 김진수(전북)를 투입했다.

황의조는 투입 4분 만에 골맛을 봤다. 설영우가 얻어낸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선 황의조는 골키퍼의 타이밍을 완전히 빼앗고 침착한 마무리로 4-0을 만들었다.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황의조가 패널티킥으로 팀의 네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황의조가 패널티킥으로 팀의 네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승기를 잡은 한국은 황희찬, 황인범을 대신해 오현규(셀틱), 이순민(광주)을 투입해 선수들의 체력을 안배했다.

경기 내내 날카로운 킥을 자랑하던 이강인이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강인은 후반 40분 상대 수비수가 걷어낸 공을 잡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싱가포르를 완전히 무너뜨렸다.

이날 대부분의 득점 장면에 관여했던 이강인은 A매치 3경기 연속골로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다.

한국은 오는 21일 중국 원정에서 2차 예선 2연승에 도전한다.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이강인이 팀의 다섯 번째 골을 넣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2026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이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후반 한국 이강인이 팀의 다섯 번째 골을 넣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서울월드컵경기장=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강인 A매치 3경기 연속골' 클린스만호, 싱가포르 5-0 완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