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 '총선후보자 검증위' 가동…"이재명도 예외 없다"


김병기 "엄격한 검증, 책임은 제가 진다"
'가상자산' 심사 강화…"탈법·불법 여부 살필 것"

'김남국 코인' 진상조사단장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월 국회에서 열린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남국 코인' 진상조사단장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월 국회에서 열린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6일 내년 총선을 위한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를 발족했다. 검증 책임자로 나선 김병기 의원(당 수석사무부총장)은 이날 "(이재명 대표도) 예외가 없다"며 철저한 검증을 예고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검증위 첫 회의에서 "우리 위원회의 임무는 공정하고 단호한 검증을 통해 공관위(공천관리위원회)에 (후보자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총선 승리를 위해 더 엄격하게 검증하겠다. 모든 책임은 오로지 제가 지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후보자 검증위는 선거일 150일 전 설치하게 되면 외부 인사 50%, 여성 50%, 청년 10% 비중으로 구성한다(위원 15명 이하). 김병기 의원이 위원장, 김윤덕 의원(당 조직사무부총장)이 부위원장을 맡게 됐으며, 강선우 의원·김지은 변호사·박백범 전 교육부 차관·정혜영 중앙당 윤리심판위원·최정민 변호사가 합류했다.

검증위는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정밀한 후보 검증을 위해 소위원회로 나눠 활동하기로 했으며, 내달 초까지 1차 공직선거 후보자 공모를 받기로 결정했다.

김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대표 검증 관련 질문에 "다 검증 대상이 되는 것"이라며 "검증에 예외가 어디 있느냐"고 답했다. 이어 "이번 총선이야말로 민주당에 사활이 걸려있기에 그 어느 때보다 엄격하고 공정하게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검증위는 이번 총선 후보자 검증 과정에서 특히 '가상자산 이해충돌' 심사를 강화할 예정이다. 코인 관련 의혹으로 탈당한 김남국 의원 사례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가상자산을 보유하거나 거래한 건 위법이 될 수 없다. 다만 사회적 지탄을 받을 만큼 탈법·불법이 있었느냐를 보겠다는 것"이라며 "가상자산 보유 자체를 문제 삼지는 않겠다"고 설명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총선후보자 검증위' 가동…"이재명도 예외 없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