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카카오모빌리티-택시업계 간담회서 들린 '고성'은...택시업계 "의견 조율에 문제 없어"


"업계 현황 설명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높아졌던 것 뿐"..."협의회 구성되면 향후 논의 속도 빨라질 것"
가맹택시 수수료 3% 이하로 낮추는 방안 추진…배차 시스템 등도 개선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13일 진행된 카카오모빌리티와 택시업계 간담회에서 고성이 나온 것과 관련해 택시 업계 관계자는 "업계 현황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높아졌던 것 뿐"이라고 말했다.

당시 간담회에 배석한 이한나루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정책국장은 14일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회의 도중 언성이 바깥으로 들려온 데 대해 "카카오모빌리티와의 의견 조율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한나루 정책국장은 "간담회는 카카오모빌리티가 해결 방안을 들고 왔다기보다는 업계 의견을 적극적으로 듣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며 "택시 4단체와 카카오모빌리티가 협의회를 만들기로 한 가운데 협의회 구성이 되면 논의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서울 용산역 택시 승강장에서 카카오 택시가 운행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14일 서울 용산역 택시 승강장에서 카카오 택시가 운행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간담회는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3시간 가량 진행됐다. 양측은 가맹택시 수수료 체계와 수준, 가맹택시 사업 운영 구조 변경, 공정 배차, 택시 기사 근무 환경 개선 등 4가지 사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이 중에서도 수수료의 수준과 공정 배차 문제가 집중적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현재는 택시 기사와 법인 택시가 부담하는 실질적인 가맹택시 수수료가 3~5% 수준인데 카카오모빌리티는 이 수수료를 3% 이하로 낮추겠다는 방침이다.

이 국장은 "카카오모빌리티의 수수료가 우티(2.5%)와 같은 경쟁사 대비 높다는 지적을 받으며 수수료 인하를 검토하겠다고 이야기했다"며 "사기업인 만큼 수익성도 고려해야 하지만 수수료 체계 전반을 간소화하고 개선하는 작업에 대해서는 카카오모빌리티도 동의하고 협의회에서 집중적으로 이야기해보자고 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양덕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법인택시) 전무도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향후 협의회 운영은 실무진들이 주요 사안에 대해 논의하고 이후 각 단체 대표가 모여 추인하는 형태가 될 듯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논의한 사안들에 대해 의견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해 다음 회의 일정을 2주 이후로 이야기한 것"이라며 "다음 회의에서는 협의회 구성과 운영 방식 등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카카오모빌리티-택시업계 간담회서 들린 '고성'은...택시업계 "의견 조율에 문제 없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