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30대 그룹 CEO 3명 중 1명, 내년 초 임기 '끝'…연말 인사서 물갈이 될까


SM그룹, CEO 11명 중 9명 내년 초 임기 만료…CEO 평균 연령, 전년 대비 소폭 증가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30대 그룹들의 최고경영자(CEO) 100여 명이 내년 정기 주주총회 무렵 임기가 끝나는 것으로 나타나 올 연말 인사에서 대대적인 교체가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30대 그룹들의 최고경영자(CEO) 100여 명이 내년 정기 주주총회 무렵 임기가 끝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아이뉴스24 DB]
30대 그룹들의 최고경영자(CEO) 100여 명이 내년 정기 주주총회 무렵 임기가 끝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아이뉴스24 DB]

13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국내 30대 그룹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267개 기업들의 CEO 336명의 이력을 조사한 결과, 32.4%인 109명이 내년 상반기 이전 임기가 만료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임기 만료인 CEO 수(80명)보다 29명 증가한 수치다.

임기 만료 예정 CEO 중 전문경영인은 전체 296명 중 93명(31.4%), 오너 일가 대표이사는 40명 중 16명(40.0%)이다.

그룹별로 보면 SM그룹의 CEO 11명 중 9명이 내년 3월 또는 4월에 임기가 끝나 임기 만료를 앞둔 CEO 비율이 가장 높았다.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는 원유석 아시아나항공 대표, 서근식 아시아나IDT 대표, 안병석 에어부산 대표 등 CEO 4명 중 3명이 내년 3월에 임기가 만료될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금호아시아나 그룹으로 서재환 금호건설 대표를 제외한 대한항공과 합병이 진행 중인 원유석 아시아나항공 대표, 서근식 아시아나IDT 대표, 안병석 에어부산 대표 등 4명 중 3명의 CEO가 내년 3월 임기 만료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그룹에서는 CEO 9명 가운데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을 비롯해 정기섭 포스코홀딩스 대표이사 사장, 한성희 포스코이앤씨 대표, 정덕균 포스코DX 대표, 이동렬 포스코엠텍 대표, 윤양수 포스코스틸온 대표 등 6명의 임기가 내년 3월에 끝난다.

미래에셋그룹도 대표이사 6명 중 지난달 신규 선임된 김미섭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부회장과 이만희 미래에셋캐피탈 대표를 제외한 4명이 내년 3월에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장형진 영풍그룹 고문 일가와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일가의 지분 매입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영풍그룹도 9명의 대표이사 중 5명의 임기가 내년 3월에 만료된다. 대상자는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장세준 코리아써키트 대표이사 부회장, 배상윤 영풍 대표, 신일운 인터플렉스 대표, 최창규 영풍정밀 회장 등이다.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주가조작 사건으로 수사 중인 카카오그룹도 8명의 대표이사 중 4명이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홍은택 카카오 대표,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의 임기가 내년 3월에 만료된다.

[표=리더스인덱스]
[표=리더스인덱스]

30대 그룹 내 336명 CEO들의 평균 연령은 58.2세로, 지난해 평균인 57.9세 보다 소폭 증가했다. 전문경영인 CEO들의 평균 나이가 가장 많은 그룹 순위는 하림그룹(64.7세), HD현대그룹(62.2세), 포스코그룹(61.8세), 금호아시아나그룹(61.0세), 영풍그룹(61.0세), SM그룹(60.6세), GS그룹(60.2세) 순이었다.

30대 그룹의 여성CEO는 지난해 5명에서 올해 7명으로 2명 증가해 전체 CEO들 중 2.1%를 차지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30대 그룹 CEO 3명 중 1명, 내년 초 임기 '끝'…연말 인사서 물갈이 될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