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HLB그룹, 바이오유럽서 빅파마와 전방위적 파트너십 협의


[아이뉴스24 김동호 기자] HLB그룹은 6일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의 제약바이오 파트너링 컨퍼런스 ‘바이오유럽 2023’에 참여해 글로벌 빅파마들과 비지니스 협력에 대한 논의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이날부터 오는 8일까지 열리는데, HLB와 미국 자회사인 엘레바, HLB제약, HLB셀이 참여한다.

 HLB그룹은 6일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바이오유럽 2023’에 참여해 글로벌 빅파마들과 비지니스 협력에 대한 논의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HLB CI]
HLB그룹은 6일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바이오유럽 2023’에 참여해 글로벌 빅파마들과 비지니스 협력에 대한 논의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HLB CI]

HLB그룹에 따르면, 리보세라닙 병용요법이 미국 간암 신약허가 본심사 단계에 진입, HLB그룹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대외적 신뢰도가 크게 향상되며, 해외 제약사들로부터 미팅 요청이 부쩍 증가함에 따라 이번에 행사에 동반참여를 결정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특히 최근 간암 1차 치료제로 리보세라닙과 병용한 면역항암제, '캄렐리주맙'의 판권이 확보되며, 유럽 판권과 관련한 논의도 활발해지고 있다. 새로운 항암신약 확보에 주력하고 있는 유럽 제약사들에게 두 약물의 판매와 유통 등이 일원화된 점이 크게 부각됐기 때문이다. HLB는 협상력이 커진만큼 최적의 파트너를 선별해갈 방침이다.

별도로 이번 행사에서 항서제약과 간암 수술 전 보조요법(neoadjuvant) 등 적응증 확대를 위한 협의도 계속 진행한다.

HLB제약은 글로벌 톱 20 제약사 2곳을 포함, 총 4개의 빅파마와 장기지속형 주사제 플랫폼인 ‘SMEB’의 라이선스 아웃 논의를 시작한다.

혈전증 치료제 ‘엘리퀴스(성분명 아픽사반)’ 기반장기지속형 주사제(HP-P024)는 현재 임상 1상이 순항중으로, 회사는 그동안 임상 중 라이선스 아웃에 대한 의지를 지속적으로 표명해 온 만큼, 미팅 제안사들과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눌 것으로 기대된다. HLB제약은 아픽사반의 장기지속형 주사제 개발에 대한 특허권을 세계에서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다.

재생의학 전문기억인 HLB셀도 지혈제 제품인 ‘블리픽스’와 인체 정상세포 유래 세포외기질인 ‘휴트리겔’의 라이선스 아웃을 위한 미팅을 진행한다. 참여사들은 개별적 미팅과 함께 공동으로 부스를 마련, 그룹 홍보활동에도 나설 예정이다.

HLB그룹 글로벌투자전략팀 장진우 부사장은 “간암치료제의 허가심사 진행과 함께, 글로벌 3상 결과가 란셋에 게재되며 크게 높아진 HLB의 인지도가 그룹 전체로 확산되며, 글로벌 기업들의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행사 동안 여러 기업들과 파트너쉽을 논의, 앞으로 우리 그룹의 장기적 성장과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한 최적의 전략을 모색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동호 기자(istock79@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HLB그룹, 바이오유럽서 빅파마와 전방위적 파트너십 협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