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넥슨, 구글 클라우드와 협업으로 AI 기반 유해 이미지 탐지 고도화


국내 게임사 최초 글로벌 AI 기업과 협력해 AI 기술 도입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넥슨(대표 이정헌)은 구글 클라우드와의 협업을 통해 유해 이미지 탐지 AI 모델의 성능을 고도화했다고 26일 발표했다.

넥슨은 전 세계 19억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게임 플레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AI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 중 유해 이미지 탐지 시스템은 이용자들에게 공유되는 콘텐츠에 외설, 혐오, 폭력, 차별 등의 부적절한 요소가 있는지를 자체 개발한 AI 모델을 사용해 탐지하는 기술이다.

넥슨의 유해 이미지 탐지 시스템은 게임마다 다른 선별 기준과 캐릭터 디자인 등의 게임 특수성에 맞게 자체적으로 AI 모델을 개발해 적용 중으로, 빠르게 발전하는 AI 기술에 맞춰 탐지 모델의 성능을 개선하고 고도화하기 위해 구글의 엔지니어들과 협업했다. 이번 넥슨과 구글 클라우드의 협업은 국내 게임사 중 글로벌 AI 기업과 협력하여 유해 이미지 탐지에 선도적으로 AI 기술을 도입한 최초 사례다.

학습과 파라미터 최적화를 쉽게 할 수 있는 다양한 AI 모델을 리서치하고 테스트한 결과 넥슨이 결정한 모델은 클립(CLIP)이다. 클립은 OpenAI에서 개발한 모델이지만 버텍스 AI(Vertex AI)의 모델 가든을 통해서 원클릭으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버텍스 AI를 통해 게임 분야의 특수성을 고려한 최적의 데이터셋과 AI 모델 튜닝 선택이 가능했고 클립(CLIP) 모델은 이미지와 텍스트를 함께 해석하여 맥락을 이해함으로써 탐지의 품질을 더욱 높였다. 더불어 유해 이미지 탐지 모델 운영은 데이터 학습과 실험에 있어 필요한 내용을 빠르게 확인해 반영하고 각 게임에 쉽게 적용할 수 있는 텐서플로(TensorFlow) 환경에서 진행한다.

넥슨은 자체적으로 수집한 이미지뿐만 아니라 애니메이션과 게임에 특화되어 있는 최적의 데이터셋을 구성하여 AI를 학습시켰다. 이 과정에서 구글 클라우드와의 협업을 통해 수십 테라바이트에 달하는 대규모 데이터 학습을 빠르고 효과적으로 진행했고 결과적으로 AI 모델의 성능을 큰 폭으로 높여 탐지 정확도를 향상시켰다.

넥슨은 앞으로도 AI 기술력을 발전시키기 위해 꾸준히 정진함과 동시에 유해 이미지 탐지 시스템이 범용성과 적합성, 정확도까지 모두 충족할 수 있도록 구글과의 협업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장창완 넥슨 인텔리전스랩스 선행개발실장은 "구글 클라우드와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전체적인 AI 관련 선행 기술의 노하우와 자신감을 갖게 됐고 더 많은 영역에서 AI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AI 모델을 활용해 더 나은 게임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형준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지금 이 순간에도 멀티모달, LLM 등 새로운 모델이 계속해서 업데이트되는 중"이라며 "구글 클라우드의 AI 기술과 강력한 컴퓨팅 인프라를 기반으로 넥슨과 같은 국내 게임 기업이 전 세계 이용자에게 보다 향상된 플레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2023 DNA





alert

댓글 쓰기 제목 넥슨, 구글 클라우드와 협업으로 AI 기반 유해 이미지 탐지 고도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