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보름 맞은 단식투쟁…'이재명 보호론' 힘 받는 野


단식 한계상황 임박…'부결론', 중립 성향까지 확대
김기현 "정중히 중단 요청"…국힘 "여론 대응 차원"

15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 본청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의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15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 본청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의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1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단식투쟁이 보름째를 맞았다. 이 대표의 단식의지가 계속되면서 민주당 내부에서는 단식 중단 권유에 이어 향후 이 대표 체포동의안 부결까지 주장하는 '이재명 보호론'이 힘을 받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비명(비이재명)계에서는 "많은 분들이 참고 있는 것"이라며 반론을 펴고 있다.

◇안민석 "檢 야당 죽이려 작정"…일각 "李 내주는 게 맞나"

박광온 원내대표와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당대표실에서 단식농성중인 이 대표를 찾았다. 박 원내대표는 "많은 국민들도 걱정하시고 당원들도 정말 걱정이 많다"며 다른 의원들과 함께 이 대표의 단식 중단을 권유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이에 침묵하며 단식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당 전국청년위원회 당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이 대표의 단식 중단을 촉구하는 의미의 동조 삭발을 실시하기도 했다.

전날(13일)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 대표에게 일부 건강 이상신호가 관측되고 있으며 의료진의 요청이 있을 시 단식 중단을 강력 권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단식 한계상황이 임박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당내에서는 이 대표의 건강과 검찰의 무리한 수사를 이유로 검찰이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을 보내올 시 부결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15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 본청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누운 채로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15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 본청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누운 채로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안민석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지금 검찰 정권이 야당을 붕괴시키려고 작정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야당 대표를 호랑이 굴 속으로 들려 보낸다는 것은 대단히 어리석은 것"이라며 "체포동의안이 왔을 때 범죄 요건에 해당되지 않으면 당연히 부결시켜야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범계 의원도 지난 12일 의원총회 공개발언에서 "절대로 이재명을 저들(검찰)의 아가리에 내줄 수 없다"며 체포동의안 부결을 시사했다. 친명(친이재명)계 핵심이 아닌 상대적으로 중립 성향인 의원들 사이에서도 부결론이 힘을 얻는 것으로 보인다.

한 범(凡) 친명계 재선 의원은 이날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이재명 대표 본인이 '불체포특권 포기'를 주장하신 건 맞지만 검찰이 이 대표의 단식에도 야당을 전방위적으로 공격하는 입장에서 이 대표를 내놓는 게 맞는지 숙고하고 있는 의원들이 늘고 있다"며 당내 부결론 강화 조짐을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도 불체포특권 포기를 선언한 것에 대해서는 "'정당한 영장청구 시'라는 조건을 달았는데 국민들께서도 최근의 흐름을 보고 정당한 영장이 아니라는 주장에 힘을 실어 주실 것"이라고 밝혔다.

◇비명계 "다른 목소리 묻혀"…與 "만날 계획 없다" 여전

비명계는 '이재명 보호론' 확산 조짐을 경계하고 있다. 조응천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이 대표 단식으로 당내 단합이 강해지고 있다'는 견해에 "(체포동의안) 부결론은 드러내놓고 세게 얘기할 수 있게 됐지만 (반대하는) 많은 분들은 침묵하고 있다"며 "그걸 가지고 단합됐다라고 얘기하면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박범계 의원의 '아가리' 발언에 대해서도 "오글거리고 불편했다"고 비판했다. 한 비명계 관계자는 통화에서 "아무리 대표가 단식한다고 해도 다른 모든 목소리가 묻히는 것이 맞는 건지 모르겠다"며 "체포동의안 가결(불체포특권 포기)는 책임 있게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 본청에 있는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15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 본청에 있는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15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 대표의 단식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이날 여권에서도 이 대표의 단식 중단을 촉구하는 발언이 나왔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건강을 해치는 단식을 중단하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며 "거대 야당의 대표가 정부 국정운영을 점검하고 내년 나라 살림을 챙겨야 하는 정기국회에서 단식을 계속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그러나 정부·여당은 여전히 이 대표를 만날 계획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 대표의) 단식이 장기화되면서 '여당이 안 만난다'는 여론이 나오니 (김기현 대표가) 대응 차원에서 발언하신 것"이라며 "당은 여전히 이 대표를 만나면 '사법리스크 수사' 등에 대한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는 측면에서 이 대표와 여전히 만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보름 맞은 단식투쟁…'이재명 보호론' 힘 받는 野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