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대모비스, 2분기 영업이익 6638억원…전년比 64.6%↑


전동화 물량 증가·제품믹스 개선 등 외형 성장…완성차 물량·A/S 수요 증가로 영업익 개선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현대모비스가 핵심 부품 공급 증가에 힘입어 올해 2분기 단일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현대모비스 인도네시아 배터리시스템 공장 조감도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인도네시아 배터리시스템 공장 조감도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27일 올해 2분기 매출액 15조6천849억, 영업이익 6천63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7.4%, 64.6%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단일 분기 역대 최대 규모다.

현대모비스는 완성차 생산량 확대와 전동화 물량 증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비중 확대에 따른 핵심부품 공급 증가로 실적 성장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은 완성차 물량 증가와 사후관리(A/S)사업의 글로벌 수요 강세, 물류 운임 하락 등이 견인했다.

부문별로는 모듈과 핵심부품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31.6% 증가한 12조9천878억원을 달성했다. 이 가운데 전동화 부문은 지속적인 성장세에 힘입어 3조7천43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A/S부문의 매출 역시 북미와 인도·기타지역의 수요 확대에 따라 전년 대비 10.6% 증가한 2조6천971억원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비용 상승분의 판매가격 반영 등 손익개선 활동과 함께 연구개발 투자, 시설 확충 등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의 국내외 연구개발 인력은 지난 2분기에 처음으로 7천명을 돌파했다. 지난 2020년 5천명을 넘어선 데 이어, 전동화와 반도체, 자율주행과 인포테인먼트 분야를 중심으로 우수 인재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글로벌 고객사가 대상인 논캡티브(Non-Captive) 수주도 순항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상반기까지 현대차와 기아를 제외한 글로벌 완성차로부터 총 27억1천만 달러(약 3조5천억원) 규모의 핵심부품을 수주했다. 올해 목표 수주액인 53억6천만 달러의 51%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난 2분기에는 자율주행 센서와 인포테인먼트 신제품 등 고부가가치 부품을 신규 수주했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전동화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거점 확대 계획도 공개했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국내와 해외에서 총 9개의 전동화 생산거점을 운영하고 있다. 북미(조지아·앨라바마)와 인도네시아에 신규 거점 6개도 구축하고 있다. 또 배터리시스템과 전기차 구동부품인 파워일렉트릭(PE)모듈 공급 확대를 위해 유럽과 인도 등지에도 거점 구축을 검토하고 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모비스, 2분기 영업이익 6638억원…전년比 64.6%↑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