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대모비스,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공장 투자 '올해의 딜' 선정


英 금융전문조사기관 TXF 선정…현대차그룹·LG엔솔 합작공장 투자 가치 인정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현대모비스의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공장 투자가 글로벌 금융기관이 선정하는 '올해의 딜'에 뽑혔다.

현대모비스 인도네시아 배터리시스템 공장 조감도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인도네시아 배터리시스템 공장 조감도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6일 LG에너지솔루션과 인도네시아에서 진행 중인 배터리셀 합작공장 투자가 최근 영국 금융전문 조사기관 TXF(Trade Export Finance)로부터 아시아 지역 '올해의 딜(Asia Deal of the Year for 2022)'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TXF는 이번 배터리셀 합작공장 투자 가치를 크게 인정하고 원활한 자금 조달 과정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8월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해외 금융기관 5곳에서 배터리셀 합작공장 투자 자금 7억1천만 달러를 저금리로 장기 차입(총 10년)하는데 성공했다. 글로벌 금리 인상 기조와 불확실한 경제 상황 등 자금 조달이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이뤄진 당시 금융 거래는 글로벌 자본 시장에서 성공적 딜로 평가 받았다.

현대모비스는 해외 금융사와의 이번 자금 조달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딜 진행 과정에서 국내외 금융기관들의 높은 참여를 이끌었으며, 정해진 일정에 맞춰 순조롭게 투자금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의 대표적인 수출신용기관인 무역보험공사가 신용 보증을 하면서 원활한 자금 조달이 가능했다. 한국 수출신용기관이 전기차 관련 금융 딜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TXF는 "양사 간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은 아시아 지역 전기차 전환에 중요한 발전"이라며 '올해의 딜' 선정 이유를 밝혔다. TXF는 매년 전세계 금융 시장에서 이뤄진 최고의 거래 10개를 부문별로 선정해 발표한다.

한편, 지난 2021년 9월 착공에 들어간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공장은 곧 완공을 앞두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 배터리셀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합작공장은 전기차 배터리 15만대분 이상에 달하는 연간 1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을 생산할 예정이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모비스,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공장 투자 '올해의 딜' 선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