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野, '김기현 당선' 혹평…"축하 보내기 어렵다"


민주 "尹의 '바지' 대표"…정의 "與 책임 무겁다"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8일 김기현 신임 국민의힘 대표 선출에 입장을 냈지만 '축하를 보내기 어렵다'는 공통된 반응을 보였다. 특히 민주당은 "대통령실의 시나리오대로 됐다"며 "국민의힘의 정당민주주의는 완전히 사망했다"고 혹평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어차피 국민의힘 대표는 처음부터 김기현 후보였다"며 "대통령실의 지속적인 전대 개입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대리 대표, 바지 대표라는 한계를 안고 출발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선출을 축하해야 마땅하지만 대통령의 당무 개입, 부도덕한 땅 투기 의혹으로 얼룩진 김 대표에게 축하를 보내기는 어렵다"며 "국민의힘에서 대통령과 다른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여당을 장악한 제왕적 대통령만이 남아 대리 대표를 허수아비로 세운 채 군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변인은 "오늘로서 국민의힘의 정당민주주의는 완전히 사망했다. 대통령의 눈치만 보는 죽은 여당에게 더 이상 기대할 것은 없다"며 "지도부를 거수기로 세운 채 여당을 좌지우지하는 대통령의 폭정을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희서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당선 축하를 먼저 해야 하나 그러기에는 경제위기, 민생파탄, 외교실패 등 작금의 대한민국 현실이 매우 엄중하고, 집권여당의 책임은 너무도 무겁다"며 "대통령에게 할 말은 하고, 실정에 쓴 말도 하는 집권여당 대표가 필요함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연포탕(연대·포용·탕평) 정치를 표방했으니, 대통령이 국민과 야당과의 소통에 나서도록 충언하는 대표가 되시기 바란다"며 "선거 과정에서 제기된 땅 투기 의혹에 대해서도 국민 앞에 책임 있는 규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기현 신임 대표는 이날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총 52.93%(24만4천163표)의 득표율을 달성해 결선투표 없이 당권을 거머쥐게 됐다. 김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온몸을 바쳐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를 성공시키고 총선을 압승으로 이끌어야 할 책임이 있다"며 "당원동지들과 한몸이 돼 민생을 살려내고 총선 승리를 이끌겠다"고 선포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野, '김기현 당선' 혹평…"축하 보내기 어렵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