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무위원들, 영업사원이라는 각오로"…순방 후속조치 당부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1.25.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1.25.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국무위원들에게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순방 성과를 공유하고 "한 분 한 분 모두 다 이 나라의 영업사원이라는 각오로 뛰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제4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올해 첫 해외 순방을 100개 기업의 CEO들과 동행해서 상대국 기업인들과의 상담을 진행하는 등 전방위적인 세일즈 외교로 진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UAE 국빈방문은 수교 이례 첫 번째 국빈방문이자 모하메드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번째 국빈 초청으로, 그 의미가 각별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UAE 국빈방문 성과에 대해 "UAE 국부펀드의 300억 달러 투자 유치는 UAE가 어느 나라와도 맺지 않은 압도적이고 전례 없는 규모"라며 "원자력·에너지·방산 등 전통적인 협력 분야는 물론이거니와 수소·바이오·스마트팜·디지털 전환·메타버스 등 미래 성장 동력까지 50여건에 달하는 협력 약정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또 "모하메드 대통령은 우리 양국의 원전 협력 사업이 전 세계적인 모범이 되었다고 밝혔다"며 "이러한 신뢰를 바탕으로 형제국인 UAE와 함께 바라카 원전의 성공을 토대로 추가적인 원전 협력과 제3국 공동 진출도 모색할 것"이라고 했다. 이는 탈원전 정책으로 붕괴 위기에 처한 국내 원전 생태계를 빠르게 복원하고 원전 산업이 다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는 게 윤 대통령의 생각이다.

윤 대통령은 한국-UAE 투자 협력 플랫폼 구축 등, 국부펀드 투자에 관련된 후속 조치를 빠른 시일 내 수출전략회의와 규제혁신전략회의를 통해 직접 챙긴다는 각오다.

순방 일정에 동행한 기업인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경제 사절단과 함께하는 자리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저부터 대한민국 1호 영업 사원으로 신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뛰겠다"며 "여기 계신 국무위원들 한 분 한 분 모두 다 이 나라의 영업사원이라는 각오로 뛰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또 "글로벌 CEO들에게 제 사무실이 언제나 열려 있으니 한국을 방문할 때 편하게 찾아달라고 했고, 한국 투자의 애로사항에 대해서도 대통령에게 기탄없이 얘기해 달라고 했다"며 "국무위원 여러분들께서도 외국 기업 CEO들의 방문을, 바쁘시더라도 자주 이루어지게 해 주시고 그들의 사업상의 애로사항을 많이 경청해 달라"고 했다.

스위스 다보스포럼 특별연설에서 제안한 공급망, 기후, 보건 위기, 디지털 격차 등 인류 공통의 위기를 극복할 핵심 방향으로 국제 사회와의 강력한 연대에 대해서도 전했다.

취리히 연방공대 '양자 석학과의 대화'도 언급하며 "양자 과학기술은 미래의 게임 처인저"라며 "안보, 경제, 첨단 기술에 관한 협력이 각 국가들 사이에서 패키지로 운영이 되면서 정부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