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전기요금 인상 원인, 문재인 정부 탈원전"


[아이뉴스24 원성윤 기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5일 "전기요금 인상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주요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연포탕(연대·포용·탕평)’ 기자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연포탕(연대·포용·탕평)’ 기자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엄청나게 오른 난방비가 추위에 떨고 있는 국민에게 이중삼중으로 부담을 준다. 민생을 살펴야 할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면서도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 때문에 난방비가 올랐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거짓말이자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난방비 인상 이유로 액화천연가스(LNG) 수입 가격 상승, 겨울철 난방·온수 수요의 증가를 꼽은 뒤 "문재인 정부는 당시 가스 가격이 2~3배 오를 때 난방비를 13%만 인상시켜 모든 부담이 윤석열 정부의 몫이 됐다"며 "(문재인 정부가) 멀쩡한 원전을 폐기해 전기료 인상 요인을 만들었고, 이를 통해 윤석열 정부에 부담을 전가시켰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야당은 이를 무시하고 윤석열 정부를 상대로 거친 비난을 퍼붓고 있다"며 "민주당의 남 탓 정치, 네 탓 정치는 하루 이틀이 아니다. 난방비 문제까지 정략의 대상으로 삼는 행태는 도저히 묵과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난방비 부담을 덜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하겠다"며 "취약계층에 대한 난방비가 빠짐없이 지원되고 있는지 살피겠다. 한파에 난방을 못 하는 가정이 없도록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원성윤 기자(better201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