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3만, 실내마스크 벗는 날 금요일 발표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가 3만명대를 기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오늘(18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6천908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중구 서울시청 인근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중구 서울시청 인근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누적 확진자는 2천989만8천142명이며 국내 발생 확진자는 3만6천828명, 해외유입은 80명이다.

재원 중 위중증 환자는 490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는 43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3만3천57명 치명률 0.11%)이다.

정부와 방역 당국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시기를 설 연휴 전날인 오는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결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방대본은 전날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감염병 자문위) 회의를 통해 실내마스크 의무 조정지표 상황 평가 등 의견을 수렴하고, 방역 당국 검토를 거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마스크 의무 완화 시기를 결정할 때 고려해야 할 사항으로 중국 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국내 유입 증가 우려와 신종 변이 발생 가능성, 설 연휴 인구이동에 따른 영향 등 세 가지를 꼽았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