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정부 방패막이 자처해선 안돼 "


"정쟁이나 당리당략 없어야…살아있는 권력도 철저한 수사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여야가 합의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두고 "국민의힘이 시간 끌기 전술이나 증인 채택 방해 등 정부 방패막이를 자처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는 당부를 남겼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번 국정조사에 정쟁이나 당리당략은 결단코 없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부실한 사전 예방 대책, 무능한 참사 현장 대응, 무책임한 사후 수습 대책까지 국민 앞에 단 한 점 의혹도 남기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국민적 의혹을 풀어낼 진상규명, 꼬리 자르기가 아닌 책임자 처벌. 비극적 참사 반복 막을 재발방지 대책에 진심을 다해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를 향해 "여야 합의로 이뤄진 국정조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며 "성실한 자료 제출과 증인 출석은 기본 중 기본이다. 책임회피성 발언으로 국민 분노만 키웠던 행태를 다시 반복하는 것은 안 된다"고 당부했다.

현재 진행 중인 경찰 특수본 수사에 대해서는 "일선 실무자에만 책임 추궁이 집중되고 지휘 라인이나 윗선 수사는 제자리걸음"이라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나 윤희근 경찰청장에 대한 수사는 미진한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적 의혹과 유가족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지위고하 막론하고 살아있는 권력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국정조사, 특검 등 성역 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법이 허용한 모든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야는 전날(23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에 합의하고 이날 본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계획서를 처리한다. 조정훈 시대전환 대표는 공지를 통해 본회의에서 조사계획서 처리에 반대하는 연설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