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녀 불륜 의심해 화물차로 들이받은 60대 체포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불륜을 의심해 내연녀를 화물차로 들이받은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 서부경찰서는 특수상해 등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55분께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길가에서 50대 여성 B씨를 1t 화물차로 들이받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내연녀를 화물차로 들이받은 60대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이들은 내연 관계로, A씨는 B씨가 숙박시설 앞에 서 있자 불륜을 의심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골반 등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