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아파트서 30·40대 자매 숨진 채 발견…초등생 자녀 2명도 사망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세종시의 한 아파트에서 자매와 자매 중 동생의 자녀들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4일 세종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22분쯤 세종시의 한 아파트 1층 상가 앞에서 자매 사이인 30대와 4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인근 주민으로부터 '쿵 소리가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들 자매를 병원으로 이송했는데 끝내 숨졌다.

세종시의 한 아파트에서 자매와 자매 중 동생의 자녀들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자매가 함께 거주했던 아파트 안에서는 자매 중 동생의 초등학생 자녀 2명도 숨져 있었다.

집안에는 자매가 각각 작성한 유서가 발견됐다. 자매는 다른 가족 없이 자녀들과 함께 살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자매가 아이들을 숨지게 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자녀들의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