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사주 "엄마 살고 아들 죽는 관계" 재조명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과의 갈등에 대해 입을 열며 그의 사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수홍은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 출연해 친형 박모씨와의 법적분쟁을 대해 첫 입장을 밝혔다.

박수홍 사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캡처]

그는 이날 친형의 지나친 사주에 대한 믿음을 언급했다. 박수홍에 따르면 친형 박씨는 오랜 기간 사주 공부를 했고 이를 바탕으로 많은 의사 결정을 해왔다.

박수홍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는 "친형이 박수홍에게 '여자친구와 너의 사주가 안 좋아 우리 집안을 망하게 할 수 있다'고 말하며 칼을 들이대 '너 죽고 나 죽자'며 결혼을 반대했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박수홍은 박씨로부터 '넌 결혼할 팔자가 아니다' '부모 형제를 자르든지, 여자를 자르든지 네 사주가 그렇다' 등의 발언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이 나간 후 지난 2016년 10월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 박수홍이 점집을 찾아 어머니와 사주를 물어봤던 장면이 재조명됐다.

박수홍 사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캡처]

당시 박수홍은 역술가에게 "저와 어머니(사주)가 잘 맞느냐"는 질문을 했고 이에 역술가는 "아들이 죽고, 어머니가 일어서는 사주"라며 "엄마를 이겨 먹는 것이 없고 엄마를 헤아려주시고 이해해주시는데 엄마는 이를 잘 모른다. 더 많이 표현해줘야 한다"고 답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박수홍 모친은 "말도 안 되는 소리를 안다"고 역술가의 풀이를 부인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