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양자암호통신 인프라 구축 국책과제 3년 연속 주관기관 선정


과기정통부∙NIA 주관 국책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LG유플러스가 양자암호통신 인프라 구축 국책과제 3년 연속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U+양자내성암호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LGU+]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지난 2년간 양자내성암호(PQC)를 활용한 과제 수행 결과를 바탕으로 ‘2022년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운영 공모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일 발표했다.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 운영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하고, 국가정보원(NIS), 국가보안기술연구소(NSRI),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국가 기관이 보안성, 안정성 등 사업 기준을 마련하여 참여 사업자의 역량을 검증하는 국책 사업이다.

LG유플러스는 국책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공공부문의 전남도청과 민간부문의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올 연말까지 양자내성암호가 적용된 인프라를 구축하여 향후 3년간 운영할 계획이다.

우선 전남도청에서는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양자내성암호가 적용된 화상회의 시스템을 개발∙운영한다. 기존 화상회의 솔루션과 달리 LG유플러스는 물리적 복제 방지기술(PUF)이 적용된 지문인식 USB 동글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화상회의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화상회의 시 사용자 어플리케이션과 어플리케이션간 통신에도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해 접속부터 회의 전 과정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보안성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비롯 출입통제 게이트, 무인정산 시스템 등 주차 서비스와 관련한 다양한 분야에 양자내성암호 알고리즘을 적용한다. 대기업이 주로 사용하는 전용회선과 광전송장비 뿐만 아니라 각종 결제기기가 연결되는 스위치, 라우터 등에도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해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도 이 기술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1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서울 본원에서 열린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에서 과기부, NIA, ETRI, NSRI 등 주요 관계기관의 관계자 약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2년간의 양자내성암호 산업화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구성철 LG유플러스 유선사업담당은 “이번 국책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지난 2년간 다양한 산업에서의 양자내성암호 기술 실증 및 성능 검증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데 따른 결과”라며, “향후 보다 다양한 서비스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하여 전용회선을 이용하는 중견 이상 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도 맞춤형 보안환경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