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금감원장 "시장 금리 간섭 안 하지만, 은행도 공적 역할 있어"


"은행 공적 기능, 은행주주·임원진들도 이해할 것…뜻 같이 한다"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시장에서의 자율적인 금리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경계하면서도 은행에게는 공적인 역할을 거듭 강조했다.

이 원장은 23일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연구기관장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관치금융 지적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이복현 신임 금융감독원장 [사진=뉴시스]

앞서 시중은행장들과의 만남에서 이 원장은 '금리를 보다 합리적이고 투명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산정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시장개입'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원장은 "시장에서의 자율적인 금리 결정에 영향을 미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면서도 "은행법과 헌법 등 법률 관련 규정에 따르면 은행의 공적 기능이 분명히 존재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은행)주주분들도 그에 대해 충분히 이해할 것이라 믿고 주주의 이익을 대표하는 은행 내지는 1금융권 임원진들도 그 뜻을 같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고통분담에 동참하는 기업에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는 구체적이고 직접적으로 협의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그는 "금융 취약계층의 보호는 금융당국만의 필요성이 아니라, 안전하고 건전한 어떤 동반 성장을 위해서 필요하기 때문에 정치권에서도 그런 뜻을 같이 해서 말씀한 것 같다"고 말했다.

위기 상황 대응 방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원장은 이날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갑작스럽게 나타날 수 있는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시계비행(視界飛行)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어떤 위기 상황을 전제로 해서 너무 정해진 패턴이나 루트에 따라서 대응을 마련하기보다는 새롭고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 적시에 그때그때 필요한 대응을 하고 항상 깨어 있겠다는 의미로 그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외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장중 1천300원을 돌파하며 13년만에 최고 수준을 보였다.

이 원장은 "외화, 원화 단기 유동성 관련해서도 금융당국 내에서 긴밀히 협의하고 있고, 스트레스 테스트나 여러 가지 방법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