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외식업 소상공인 플랫폼 이용 확대 지원


"배민서 사용할 수 있는 비즈포인트·배달비 드려요"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 배달의민족(배민)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과 함께 외식업 소상공인의 플랫폼 이용 확대를 돕는다. 지난해 4월 첫 삽을 뜬 이래 다섯번째 지원이다.

배달의민족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외식업 소상공인의 플랫폼 이용 확대를 지원한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사진=배민]

23일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소진공과 함께 진행하는 '플랫폼 진출 지원 사업' 접수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 확대를 돕고자 시작했다. 이번에는 우아한형제들이 3억5천만 원의 재원을 마련해 총 10억5천만 원 규모의 지원금이 조성됐다.

지원 대상은 배민에 입점해 배민1, 배달, 포장주문 중 1개 이상의 서비스를 이용 중이고 지난해 연평균 매출액이 10억 미만인 업주다. 소진공 지식배움터에서 제공하는 '소상공인 온라인시장 진출 필수 교육'을 이수해야 하고, 이미 올해 지원받은 적이 있다면 대상에서 제외된다.

모집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하며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신청은 소상공인마당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배민에서 사용할 수 있는 30만원 상당의 비즈포인트 또는 배달비 30만원 중 선택하여 지원받을 수 있다. 비즈포인트는 배민의 광고 상품인 울트라콜 이용 요금이나 배민상회 물품 결제 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배달비 지원은 배민1 기본형 또는 배달비 절약형 요금제를 사용하는 경우 신청할 수 있다. 주문 건당 최대 900원의 배달비를 3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앞서 우아한형제들과 소진공은 지난해 6천400여 명의 업주에게 총 16억원가량을 지원했다. 올해는 3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총 2천300여명의 업주를 지원했다. 이번엔 배민도 재원을 출연해 6월에 2천명, 하반기 1천500명 등 모두 3천500명을 추가로 지원할 수 있을 전망이다.

권용규 우아한형제들 가치경영실장은 "플랫폼 이용 확대를 돕는 사업을 진행하면서 벌써 8,000여 업주가 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며 "하반기에도 적극적으로 지원 사업을 펼치는 등 외식업 소상공인을 위해 더 다양한 지원 활동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