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우주-영상] 16일 누리호 2차 발사…지금까지 준비과정은


강풍 등으로 발사일 15일에서 하루 연기

16일 오후 4시 누리호 2차 발사가 시작된다. 누리호가 2차 발사를 위해 발사대로 이송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2차 비행이 하루 연기됐다. 16일 오후 4시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한다.

누리호는 현재 2차 발사를 위해 1, 2, 3단 결합이 마무리된 상황이다. 발사대로 이송을 위해 트랜스포터에서 대기하고 있다. 예정대로라면 14일 오전 발사대로 이동해 기립하고 15일 발사할 예정이었다.

14일 오전 6시 관련된 긴급회의가 열렸다. 이날 고흥 나로우주센터에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누리호 이송, 발사와 관련해 비행시험위원회, 발사관리위원회를 이날 연이어 개최했다.

발사관리위원회 측은 “회의결과 14일 나로우주센터에 강한 바람이 불고 있고 앞으로 더 강력해질 가능성이 있어 발사대 기술팀의 완전한 안전 확보가 어려울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누리호 이송과 발사는 계획보다 하루씩 연기해 6월15일 발사대로 이송해 16일 발사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누리호 준비작업은 순조롭게 진행됐다. 지난 5월 9일 ‘누리’와 ‘대한민국’ 등 발사체의 여러 문구가 선명하게 새겨졌다. 이어 5월 13일에는 1단과 2단 결합이 완료됐다. 1단에는 75톤 엔진 4개가 장착된다. 2단에는 75톤 엔진 1개가 기능을 발휘한다.

이어 6월 10일 페어링 3단이 마지막으로 결합됐다. 페어링은 비행 과정에서 맨 꼭대기에 탑재돼 있는 인공위성을 보호하는 기능이다. 3단에는 7톤 엔진 1개가 달린다. 1, 2, 3단 결합이 모두 마무리된 이후 누리호는 발사대로 이송을 위해 트랜스포터에 옮겨 실렸다.

누리호는 이제 발사만 남겨 놓았다. 15일 오전 누리호는 발사체조립동에서 나와 천천히 발사대로 이동한다. 발사대에 기립한 뒤 최종 점검에 나선다. 이어 하루 뒤인 16일 기상상황과 여러 부분을 검토한 뒤 문제가 없다고 판단되면 오후 4시 나로우주센터를 박차고 우주로 나아간다.

이번 누리호 2차 발사에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자체 우주수송수단을 갖는 세계 7대 우주강국에 진입한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