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진단]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본부장 "증시 추가하락은 매수 기회"


"뛰어난 현금 창출 능력·배당 살펴봐야"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대한 공포가 뉴욕증시는 물론 국내 증시의 급락으로 이어지고 있다. 연이은 하락에 투자자들도 지치는 모습이다. 급격한 인플레이션 우려에서 시작된 이번 하락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연이은 하락장에 대처하기 위한 방법은 없는지 '아이뉴스24'가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편집자주]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증시가 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하며 약세장 구간에 진입한 가운데 증시 하락을 매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높은 물가와 공급망 우려 등이 이미 증시에 반영된 상황에서 추가 폭락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미디어콘텐츠 본부장이 증시의 추가 하락 가능성을 낮게 평가하며 현 상황을 매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진은 서울 을지로 미래에셋센터원. [사진=미래에셋증권]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미디어콘텐츠 본부장은 14일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높은 인플레이션은 유지되겠지만 경제 상황이 나쁘지 않은 상황에서 피크아웃 기대감이 여전하고 공급망 우려도 해소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시장이 과도하게 반응하는 것은 심리적 요인이 크게 작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서 본부장은 "금리인상 속도가 빨라지고 경기침체 이슈가 불거질 땐 현금 창출 능력이 뛰어난 종목에 선별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최근 성장률이 둔화되면서 주가가 함께 빠지긴 했지만, 증시가 바닥을 찍고 올라갈 때 가장 먼저 반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가 둔화될 때 안전한 배당 종목도 살펴볼 만하다"며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많지만, 여러 경기 지표를 보더라도 침체가 와서 시장이 폭락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기업의 실적 자체가 예전에 비해 많이 올라와 있는 상황이라 밸류에이션 상에서도 투자 매력도가 나쁘지 않다. 이런 것들을 종합하면 증시의 추가 폭락은 오히려 매수 기회"라고 조언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