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후위기] 온실가스 감축 없인 21세기말 우리나라, 홍수 잦아진다


기상청, 유역별 극한 강수량 전망치 발표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온실가스 감축이 없다면 21세기 우리나라 유역별 극한 강수량은 최대 약 7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제주도는 증가폭이 가장 높아 지금보다 78%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집중호우가 발생하면서 홍수 발생 가능성이 그만큼 커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온실가스 증가→지구 가열화→수증기 증가 등으로 이어지면서 앞으로 비가 내릴 때는 한꺼번에 쏟아지는 ‘집중호우’ 가능성은 더 잦아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판단하고 있다.

기상청(청장 박광석)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기후센터(원장 신도식)는 우리나라에서 재난과 인명피해의 주요 원인 중의 하나인 하천 홍수발생과 관련된 유역별 극한 강수량의 미래변화 분석결과를 14일 발표했다.

현재와 비교했을 때 미래 권역별 ‘100년 재현빈도’ 극한 강수량 변화 전망. 고탄소 사니라오에서는 유역별 극한 강수량이 지금보다 최대 7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기상청/APEC]

이번에 발표한 미래 유역별 극한 강수량 전망은 우리나라 고해상도(1km) 시나리오에 기상청의 대권역별 재현빈도 극한 강수량을 산정해 분석한 결과이다. 기상청 대권역은 환경부 수자원 단위지도의 21개 대권역 중 가장 면적이 큰 한강유역과 낙동강유역을 세분화해 26개 대권역으로 분류하고 있다.

재현빈도는 극한 강수량이 나타날 것으로 예측되는 기간으로 ‘재현빈도 50년’은 50년에 한 번 나타날 극한 강수량을 의미한다.

미래 유역별 극한 강수량은 현재(2000~2019년)보다 기후변화 시나리오에 따른 재현빈도 극한 강수량의 변화량(백분율)으로 정량화해 분석했다. 기후변화 시나리오는 저탄소 시나리오(SSP1-2.6, 화석연료 사용을 최소화하고 획기적으로 탄소 배출량 감축), 고탄소 시나리오(SSP5-8.5, 현재와 비슷하거나 좀 더 높은 탄소 배출 지속) 등이다.

고탄소 시나리오(SSP5-8.5)의 경우 100년 재현빈도 극한 강수량 변화율은 현재보다 21세기 전반기(2021~2040년), 중반기(2041~2060년), 후반기(2081~2100년)에 각각 약 29%, 46%, 53% 증가하는 것으로 전망됐다.

우리나라 대권역 강수량(100년 빈도)은 현재(187.1~318.4mm)보다 21세기 전반기 21.4~174.3mm, 중반기 56.0~334.8mm, 후반기에 70.8~311.8mm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탄소 시나리오(SSP1-2.6)의 경우에는 현재 대비 21세기 전, 중, 후반기에 100년 빈도 극한 강수량이 각각 약 31%(14.4~162.6mm), 31%(29.5~168.0mm), 29%(18.9~136.0mm) 증가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탄소중립 정책이 효과를 거두면 고탄소 시나리오와 비교했을 때 지구 가열화 진행속도가 줄어들고 극한 강수의 감소로 홍수발생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고탄소 시나리오에서 100년 재현빈도 극한 강수량 변화율이 50% 이상인 권역의 수는 21세기 전, 중, 후반기 각각 1개, 7개, 16개로 전망됐다.

21세기 후반기에 100년 빈도 극한 강수량이 한강동해 권역은 약 73%, 낙동강동해 권역은 약 69%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도 권역은 다른 권역보다 증가폭이 가장 크게 나타나 21세기 중반기에 약 78% 증가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저탄소 시나리오의 경우에는 100년 빈도 극한 강수량 변화율이 50% 이상인 권역의 수가 21세기 전, 중, 후반기 각각 2개, 3개, 1개로 21세기 후반기 대부분의 권역에서 50% 이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탄소 시나리오에서 70% 이상 증가했던 한강동해 권역과 낙동강동해 권역은 저탄소 시나리오에서는 21세기 후반기에 각각 약 39%와 19%로 증가폭이 크게 감소하는 것으로 전망된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기후변화로 유역별 극한 강수량 미래 전망정보는 극한강수에 따른 수자원 시설기준과 홍수위험도 등 안전성과 연계돼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와도 직결되는 중요한 정보”라며“앞으로 극한 강수량 강도의 증가로 홍수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돼 기상청은 기후변화 시나리오 기반의 다양한 유역별 기후변화 분석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