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첫 중간배당 추진…"연 2회 배당한다"


지난 9일 이사회 열고 중간배당을 위한 주주명부폐쇄 결정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주주친화경영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삼양식품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중간배당을 추진한다.

10일 삼양식품은 지난 9일 이사회를 열고 중간배당을 위해 주주명부폐쇄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중간배당은 결산 후가 아닌 사업연도 기간 중에 배당을 실시하는 것으로, 이번 결정은 올 초부터 확대하고 있는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이다. 구체적인 중간배당금액과 시기는 추후 이사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삼양식품 본사 전경 [사진=삼양식품]

삼양식품은 이번 중간배당을 시작으로 매년 반기 실적 기준으로 연 2회 배당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주주들에게 회사의 이익을 더 자주 분배함으로써 안정적, 장기적 투자환경을 제공하고 주주가치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삼양식품은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기반으로 배당 규모를 꾸준히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난 사업연도 배당 규모는 전년 대비 25% 증가한 75억원 규모로, 배당 성향도 전년 8.9% 대비 13.4%로 상승했다.

이와 함께 지난 2월 7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 계획을 발표한 이후 3개월간 약 3만 주의 자사주를 취득했으며, 주주편의를 위해 전자투표제를 도입한 바 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주당 배당금 및 배당 성향을 높여 주주가치를 제고해 나가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주주친화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