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신작 '프리스타일 풋볼2' 첫선


갈라버스 유럽 2022서 베일 벗어…'프리스타일' 만든 김명수 대표가 진두지휘

[사진=조이시티]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조이시티(대표 조성원)는 신작 PC 온라인 게임 '프리스타일 풋볼2' 트레일러 영상을 8일 갈라버스 유럽 2022 행사를 통해 공개했다.

해당 트레일러에는 한국의 부산역을 배경으로 전작 인기 캐릭터인 '무캄바'가 등장한다. 프리스타일 시리즈 고유의 감성과 아트 스타일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언리얼 엔진5를 사용해 전작에 비해 더욱 화려하고 세련된 느낌을 주는 그래픽을 선보인 게 특징이다.

프리스타일 풋볼2는 지난 2016년 '3on3 프리스타일' 출시 이후 조이시티가 약 6년만에 선보이는 프리스타일 시리즈의 신작이다. 갈라게임즈와 협업을 통해 블록체인 및 NFT를 접목하여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프리스타일 풋볼2는 조이시티의 개발 전문 자회사 우레(대표 김명수)가 개발했으며 '프리스타일' 시리즈의 아버지인 김명수 대표가 직접 지휘봉을 잡았다. 김 대표는 과거 프리스타일을 비롯해 프리스타일2, 프리스타일 풋볼을 개발한 바 있다.

김명수 우레 대표는 "과거 20여년의 시간 동안 프리스타일 시리즈 개발에 매진해왔다"며 "프리스타일 풋볼2는 오랜 기간 쌓아온 스포츠 게임 개발 노하우를 한데 집약시킨 작품으로 차세대 스포츠 게임으로서의 진면목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원 조이시티 대표는 "프리스타일은 지난 18년간 많은 이용자들께 사랑받아온 스트리트 스포츠 게임 프랜차이즈"라며 "프리스타일 풋볼2는 원작에서 선보인 게임 본연의 재미는 더욱 강화하고 여기에 블록체인 요소를 접목해 새로운 매력을 창출해내는 타이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갈라게임즈는 나스닥에 상장된 소셜 게임사 징가의 공동 설립자 에릭 쉬어마이어가 설립한 블록체인 게임사로 게이머가 직접 소유하고 생태계에 참여 가능한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을 구축했다. 지난 6일부터 3일간 몰타에서 '갈라버스 유럽 2022'를 개최해 프리스타일 풋볼2를 포함한 블록체인 기반의 신작 게임과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