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투명 OLED로 담아낸 우주비행 NFT, 80억원에 낙찰


미디어 아티스트 레픽 아나돌과 협업…글로벌 디지털아트계가 주목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G디스플레이의 투명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구현한 첫 대체불가토큰(NFT) 작품이 최근 경매에서 620만 달러(약 80억원)에 낙찰되며 글로벌 디지털아트계의 주목을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투명 OLED에 NFT 작품을 담아 낙찰자에게 전달할 예정이며, 작가의 뜻에 따라 경매 수익의 30%는 미국 세인트주드 어린이병원에 기부된다고 25일 밝혔다.

'인류의 중요한 기억'으로 명명된 이 작품은 LG디스플레이가 세계적 미디어 아티스트 레픽 아나돌과 협업해 민간 우주비행 프로젝트 '인스퍼레이션4'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재해석해 만든 첫번째 투명 OLED NFT 작품이다.

LG디스플레이가 미디어 아티스트 레픽 아나돌과 협업해 만든 첫 번째 투명 OLED NFT 작품을 관람객이 살펴보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

인스퍼레이션4는 미국 우주탐사기업 주도로 지난해 9월 민간인 4명이 고도 575Km 지구 궤도를 탐험한 세계 최초의 순수 민간 우주비행 프로젝트다.

우주선의 오디오, 비디오, 탑승자 건강 정보 등 각종 비행 데이터를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분석하고 재해석해 시각화한 것으로, 수많은 색상의 점과 선이 모인 입체적 형상이 물결치듯 화면을 메우며 우주에 대한 인류의 도전을 표현한다.

우주 비행과 투명 OLED로 대표되는 최첨단 기술의 접목이라는 작가의 창작 의도를 담은 이 작품은 마치 공중에 떠 있는 듯한 홀로그램 효과로 더욱 생생하고 몰입감있는 관람경험을 제공한다.

레픽 아나돌은 "투명 OLED는 기존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각으로 관람객들과 소통할 수 있어 아티스트에게 매우 흥미로운 디스플레이"이라고 말했다.

현재 대형 투명 OLED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LG디스플레이가 양산 중이다. 투명 OLED는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을 내는 OLED의 장점을 극대화한 기술로, 기존 유리창을 대체할 수 있을 만큼 투명도가 높고 얇고 가벼우며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기술 혁신성과 확장성을 앞세워 모빌리티, 사이니지, 건축, 홈 인테리어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폭넓게 적용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디지털아트와 접목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진민규 LG디스플레이 라이프 디스플레이 프로모션담당은 "투명 OLED로 전에 없던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솔루션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