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최고령 진행자' 기네스북 등재…"'전국노래자랑' 아껴준 시청자 덕분"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국내 최고령 진행자인 방송인 송해(95)가 기네스세계기록에 등재됐다.

KBS는 23일 송씨가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로 기네스북에 올랐다고 밝혔다.

송씨는 "긴 세월 '전국노래자랑'을 아껴 주신 대한민국 시청자들의 덕분"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국내 최고령 진행자인 방송인 송해(95)가 기네스세계기록에 등재됐다. [사진=KBS]

앞서 KBS와 송해는 기네스에 기록 도전 신청과 함께,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기네스의 전문 심사위원단이 검토, 보완 요청 등을 거치는 등 면밀한 심사 후 기네스세계기록에 등재가 최종 확정됐다.

KBS에 따르면 실제 확정된 일자는 지난 4월 하순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업무 지연과 송씨의 건강 문제로 대외 공표가 다소 늦춰졌다.

1927년 출생인 송씨는 1955년 창공악극단을 통해 데뷔해 1988년부터 '전국노래자랑'의 MC를 맡아 34년간 진행을 맡고 있다.

한편 송씨는 병원 입·퇴원을 반복하는 등 건강 문제로 '전국노래자랑' 하차를 고민하고 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