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10곳 중 6곳 "내년도 최저임금 최소 동결해야"


경총 "한계상황 지불능력, 올해 최저임금 논의 결정기준 돼야"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은 내년도 최저임금을 최소 동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중소기업중앙회가 최저임금 수준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중소기업 6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고용애로 실태 및 최저임금 의견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59.5%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동결(53.2%)하거나 인하(6.3%) 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같은 응답은 중소기업의 47%가 여전히 현재 경영상황이 코로나 이전 상황과 비교하여 악화됐다고 느끼고 있는 점과, 향후 경영․고용여건 전망에 대해 '악화'(36.9%)가 '호전'(12.3%)에 비해 더 우세한 것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경총 전경 [사진=경총]

최저임금 인상시 대응방법으로 대책 없음(모름) 47%, 고용감축 46.6% 순으로 조사됐다.

이는 현재 정상적인 임금 지급이 어려운 중소기업이 29%에 달하고 인건비 증가에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33.2%로 가장 높게 나타나는 등 중소기업이 최저임금 인상 대응에 취약한 상황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감내할 수 있는 내년 최저임금 적정 변동 수준 [사진=경총 ]

최저임금 구분적용에 대해서는 53.7%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합리적인 구분기준은 업종별(66.5%), 직무별(47.2%), 규모별(28.9%), 연령별(11.8%), 지역별(7.5%)순으로 나타났다.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는 "조사대상 중소기업의 약 60%가 내년 최저임금의 최소한 동결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은 우리 중소기업들의 지불능력이 한계상황에 도달해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올해 최저임금 논의에서는 이러한 중소기업의 지불능력을 가장 핵심적인 결정기준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