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NG, 스마트 안전 스타트업 GSIL에 투자


안전관리 역량 강화∙안전 기술 확보 기대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스마트 안전 전문 스타트업에 투자하며, 안전 경영 실천을 위해 속도를 낸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스마트 안전 전문 기업 GSIL(지에스아이엘)의 지분취득과 사업화 등에 40억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계약식은 지난 23일 삼성엔지니어링 본사인 상일동 GEC(Global Engineering Center)에서 진행됐으며, 삼성엔지니어링 전략금융팀장인 강규연 부사장과 전략사업팀장 류기평 상무, GSIL의 이정우 대표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삼성엔지니어링 전략금융팀장인 강규연 부사장(왼쪽)과 GSIL의 이정우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은 회사의 안전 관리 역량 강화와 안전 기술 확보를 위해 지분투자를 결정했다. GSIL은 스마트 안전관리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스마트 안전 플랫폼과 스마트 안전 장비, DT(Digital Transformation) 기술 기반의 위험 예측 분야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양사는 지난 해부터 안전관리 플랫폼 공동 개발을 위해 협업해 왔으며, 이번 지분 투자로 전략적 협업 체계를 강화하게 됐다.

두 회사는 스마트 안전 공동사업화에도 나선다. 스마트 안전 시장은 ESG 경영, 안전 법규 강화 등 사회적 안전 강화 요구에 따라 건설 등 산업 전반에 걸쳐 지속 성장이 예상되는 분야다.

양사는 IoT(Internet of Things) 기반의 스마트안전 관리 플랫폼과 스마트 안전 장비 등을 구독형으로 확장,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