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광주서 '통합' 메시지…보수 대통령 최초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종합]


"광주·호남, 이제 경제적 성취 꽃피워야…오월 정신은 국민 통합 주춧돌"

尹 요청에 국힘 사실상 전원 광주행…지방선거 앞두고 본격 '서진 모드'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2022.05.18.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은 18일 '오월의 정신'은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자, 국민을 단결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힘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 북구 국립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송정역으로 향하는 KTX 특별열차에서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2.05.18. [사진=대통령실]

이날 광주행은 윤 대통령 취임 후 첫 국가기념일에 따른 첫 지역 방문이었다. 윤 대통령은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 여러분을 뵙는다"라며 "감회가 남다르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먼저 민주 영령들의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머리 숙여 명복을 빌며 가족과 이웃, 벗을 잃은 아픔을 안고 살아가시는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기념사 대부분은 '오월 정신'을 통한 '국민 통합'에 방점을 뒀다. 기념사는 대통령이 전날까지 직접 썼다 지우기를 반복하며 퇴고를 여러차례 거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다.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라며 "지금도 자유과 인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다. 그러므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AI(인공지능)와 첨단 기술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며 "저와 새 정부는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앞으로 대한민국이 새로운 도약을 이뤄가는 여정에도 자유민주주의의 산실인 광주와 호남이 앞장설 것이라 확신한다"며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 광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멋지게 열어갈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2022.05.18.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이날 5·18 유족들과 함께 민주묘지 정문인 '민주의 문'을 통과해 입장했는데 보수 대통령으로는 역대 최초다. 기념사 뒤엔 5·18 상징 노래인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합창은 합창단이 부를 때 따라 불러도 되고 안 해도 되는 선택이지만 제창은 참석자 전원이 함께 부른다. 합창이 아닌 제창 형식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건 보수정권에서는 사실상 처음이다.

광주에는 이날 오전 수석비서관 등 참모진, 국민의힘 의원 100여명과 KTX 특별열차를 타고 도착했다. 보수정당 의원들이 5·18 기념식에 단체로 참석하는 것 또한 이례적으로, 윤 대통령이 국민 통합 차원에서 의원 전원 참석을 요청했고 당 지도부가 이를 받아들여 성사된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00명이상의 국민의힘 의원, 부처장관, 대통령실도 사무실을 지켜야 하는 최소 인원을 빼고 참석하는 그 자체가 최고의 통합 메시지"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여소야대 형국에서 치러지는 6·1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이날 전원 광주행을 계기로 호남을 향한 구애의 수위를 높이며 본격적인 '서진(西進) 모드'에 돌입할 전망이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