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여야 지도부에 한덕수 인준 협조 요청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한 뒤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오른쪽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시정연설차 국회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여야 지도부와의 사전환담 자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협조를 요청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윤 대통령 시정연설 전 사전환담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은 당선 전부터 협치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이 분이 총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졌던 분"이라며 "(인준) 처리에 협조해달라는 취지로 말했다"며 "아주 낮은 자세로 협조를 구하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다만 "제가 기억나는 (민주당 지도부의) 응답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국회 시정연설을 앞두고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한 의장단, 여야 3당(국민의힘·민주당·정의당) 지도부와 사전환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의회가 국정의 중심이 되는 의회주의가 민주주의 본질"이라며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이 있으면 의회 지도자들과 사전에 상의하고,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국민적 공감대를 만들어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제 (사전환담) 발언 차례에서 '3당 대표 회동을 격의없이 하자는 대통령 제안에도 불구하고 여러 정치적 상황에 따라 이뤄지지 못해 안타깝다. 앞으로 여러 협치 시도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는데, 민주당 쪽에서는 인사 문제와 결부해서 이야기해 상당히 안타까웠다"며 "회동이 빨리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여야 3당 지도부와 만찬회동을 추진했지만 민주당 측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자녀 입시 특혜 의혹을 받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거취 문제에 대해 이 대표는 "여러 의혹이 있지만 당 입장에서는 청문회 과정에서 일정 부분 사실이 아닌 것이 드러났고, 정반대 사실로 드러난 것도 있다"며 "국민 눈높이에서 아쉽게 생각하는 부분도 있겠지만 윤 대통령이 빠른 판단을 내려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