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사서원, 제주고령사회연구센터와 연구 업무협약 체결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인천시사회서비스원 인천고령사회대응센터가 최근 제주연구원고령사회연구센터와 초고령사회 대응 연구 업무협약을 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초고령사회 관련 연구와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매년 정기적으로 주제·기관별 학술대회, 포럼 등을 연다. 여기에 공동 연구에 필요한 인적·물적 교류를 이어간다.

두 지역은 다른 지역과 달리 고령사회 연구를 하는 별도 기관을 두고 있고 항만이나 공항과 같은 대규모 운송 수단이 오가는 기반시설을 갖췄다는 공통점이 있다. 특히 제주는 고령친화도시 관련 연구를 진행할 때 이러한 기반시설을 고려하고 있어 이를 활용해 인천에 맞는 고령 친화 정책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관내에 도서 지역이 있다는 지리적 조건도 유사해 관련 연구가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인천 도서 지역은 빠른 속도로 고령화하고 있지만 이와 관련한 정책은 충분하지 않다. 제주와 공동 연구로 도서 지역 고령화 대응 방안 마련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인천 옹진군은 유인도 24개, 무인도 74개가 자리하고 제주는 제주도를 포함해 유인도 9개, 무인도 55개가 있다.

하석철 인천고령센터 부연구위원은 "인천과 제주 모두 다른 지역보다 먼저 고령사회 연구 전담 기관을 둘 만큼 관심이 높기 때문에 두 기관이 협력한다면 놀라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보다 앞선 제주연구원의 연구 역량을 활용해 우리 지역 특성을 고려한 고령친화도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