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학 별세] 늦은 밤 고인 빈소 찾은 GS·LX 총수들


허태수 GS 회장·구본준 LX홀딩스 회장 등 밤 시간 방문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고(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 별세 후 마련된 빈소에 늦은 밤 시간까지 주요 기업 총수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13일 밤 8시께 고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조용한 방문을 위해 지하를 통해 빈소에 들어섰고 20분 가량 빈소에 머물다가 서둘러 장례식장을 나섰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13일 늦은 시간 빈소를 조문하고 나가는 모습 [사진=김승권 기자]

조문 후 소회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짧게 답했다.

구본준 LX홀딩스 회장(맨 왼쪽)이 13일 늦은 시간 빈소를 조문하러 가는 모습 [사진=김승권 기자]

구본준 LX홀딩스 회장도 같은날 오후 8시 20분 경 바쁜 걸음으로 장례식장에 들어섰다. 고 구자학 아워홈 회장은 고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동생이자 고 구본무 LG 회장, 구본준 LX홀딩스 회장, 구본걸 LF 회장의 숙부다. 구본준 LX그룹 회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별다른 답변 없이 빈소로 서둘러 발걸음을 옮겼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 12일 늦은 시간 빈소를 조문하고 나가는 모습 [사진=김승권 기자]

앞서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지난 12일 늦은 밤 고인을 위해 빈소를 찾았다. 미국 출장을 앞둔 바쁜 일정 속에서도 은인이라고 여긴 구 회장을 애도하러 온 것이다. 고인과 권 부회장은 특별한 인연으로 이어진 막역한 사이로 알려졌다. 고인은 금성사(LG전자 전신) 사장이던 1988년 권 부회장을 LG그룹 최연소 부장(당시 32세)으로 임명하는 '파격 인사'를 단행했고 권 부장은 이후 회사에서 실적을 쌓으며 '승승장구'했다.

권 부회장은 "고인을 모실 때 많이 배웠다"며 "후배들을 많이 가르쳐 주셨던 분이기에 좋은 곳에 가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