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매출 4.3조 '역대 최대'…바이오·푸드 쌍끌이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CJ제일제당이 K-푸드와 바이오 등 해외 사업의 성장에 힘입어 분기 기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1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6% 증가한 4조 3천186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6.6% 증가한 3천649억 원(이상 대한통운 제외 기준)으로 집계됐다.

CJ제일제당 CI. [사진=CJ제일제당]

사업별로 살펴보면 식품부문 매출은 13% 증가한 2조 6천95억 원을 기록했다. 국내에서는 가정간편식(HMR) 등 대형 신제품이 성장을 이어갔고, 미국 슈완스를 포함한 해외 가공식품 매출은 전년비 두 자릿수 증가율(15%)을 기록했다. 특히 만두, 치킨, 가공밥 등 7대 글로벌전략제품(GSP) 대형화에 주력한 미국 시장에서 그로서리 만두 매출이 71%, 가공밥(P-Rice) 매출이 66% 늘어나는 등 성과를 거뒀다.

중국(+15%), 일본(+31%), 유럽(+36%) 등에서 K-푸드 글로벌 영토확장을 가속화한 결과 전체 식품 매출중 해외(1조 1천765억 원) 비중이 45%를 넘어섰다.

다만 영업이익은 원부재료 가격 상승에 따른 원가부담 증가로 전년비 약 4% 줄어든 1천697억원을 기록했다. 수익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했지만 글로벌 인플레이션의 영향을 피하지 못했다는 평가다.

아미노산과 조미소재 등 그린바이오가 주력인 바이오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39.3% 증가한 1조 828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28% 증가한 1,758억 원이다. 무엇보다 영업이익률이 전년비 6.3%p 늘어난 16.2%를 기록, '글로벌 고부가가치 사업'으로 자리잡았다는 분석이다.

사료·축산 독립법인 CJ Feed&Care는 6,263억 원의 매출(+6.6%)과 194억 원의 영업이익(-78.2%)을 기록했다. 베트남 돈가 하락과 곡물가 상승으로 인한 원가부담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CJ제일제당은 당분간 글로벌 인플레이션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구매 및 생산역량 강화를 통해 원가를 절감하고 핵심제품의 국내외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식품에서는 B2B와 편의점(CVS), 온라인 등 성장채널에 역량을 집중하고, 멀티그레인(Multi grain, 혼합 즉석밥)을 미국 등으로 수출하는 '햇반 글로벌 프로젝트'를 가속화할 방침이다. 바이오에서는 상반기중 해양 생분해 플라스틱 PHA(polyhydroxyalkanoate)의 본생산 개시로 신사업인 화이트바이오 분야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