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덕 LG디스플레이 고문, SID '데이비드 사노프 산업공로상' 수상


대형 OLED와 모바일용 고해상도 LCD 상용화 공로 인정 받아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G디스플레이 여상덕 고문(전 최고마케팅책임자 사장)이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로부터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모바일용 고해상도 액정표시장치(LCD) 상용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여 고문이 오는 8일부터 미국 새너제이에서 개최되는 'SID 2022'에서 '데이비드 사노프 산업공로상'을 수상한다고 4일 밝혔다.

SID는 세계 최고 권위의 디스플레이 학회로 컬러 TV 도입 등 미국 방송 산업을 개척한 데이비드 사노프 RCA 회장을 기려 글로벌 디스플레이 산업 발전에 공헌한 인물에게 이 상을 수여하고 있다.

여상덕 LG디스플레이 고문 [사진=LG디스플레이 ]

여 고문은 지난 40여년간 전자·디스플레이 산업 분야에 몸담으며 LG디스플레이 LCD 개발센터장, TV사업본부장, 최고기술책임자(CTO), OLED 사업부장 등을 역임했다.

2000년대 초반 세계 최초로 42인치, 52인치, 100인치 LCD를 잇달아 개발해 LCD 대형화를 주도했으며,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초고해상도 중소형 LCD 개발에도 성공했다.

2000년대 후반 들어서는 대형 OLED의 원천 기술 개발을 통해 LG디스플레이가 2013년 세계 최초로 55인치 OLED TV 패널 양산에 성공하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여 고문은 한국 OLED 산업의 비약적인 성장과 LCD TV에서 OLED TV로의 세대 교체를 앞당기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