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올해 소상공인 무이자 경영안정자금 2175억으로 확대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인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극복 특례보증'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시청에서 인천시장, 5개 금융기관 대표, 인천신용보증재단(이하 재단)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소상공인 무이자 경영안정자금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특례보증 재원을 각 금융기관이 별도 출연해 소상공인 지원에 적극 협력한다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금융기관이 출연하기로 협의된 재원은 총 120억 원 규모로 올해 무이자 대출규모를 당초보다 450억 원을 확대(총 2천175억 원)해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소상공인의 자금 조달을 돕고자 '코로나19 피해 지원 특례보증'을 지난 2020년 2월부터 추진해 왔으며 최초 1년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는 '무(無)이자 경영안정자금'을 2021년 1월부터 지원해 왔다. 단일 특례보증으로 역대 최대인 연 100억 원 이상 출연을 통해 2021년에는 2천800억 원(1만5천539업체)을 지원했으며 2022년에는 2천175억 원(약1만2천개 업체)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에도 지난 1~2회 보증대출 진행 경과를 보면 코로나19로 매출감소가 지속되는 여건에서 시민들의 자금 수요는 여전히 절실한 상황이다.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지난 1회차(375억 원)는 1월 접수시작 당일 마감됐고 2회차(600억 원)는 지난 2월에도 4일 만에 마감되는 등 높은 현장 신청률을 보이고 있다. 이를 감안해 시와 재단은 올해 상반기 대출일정을 1개월씩 앞당겨 시행하고 지원규모도 1천725억 원으로 확대한 바 있다.

시와 재단은 현장의 긴급한 자금 수요를 해소하기 위해, 보증재원으로써 시(市) 출연 외에도 금융기관의 출연에 대해 지난 2~3월 기간에 걸쳐 5개 시중은행들과 실무 협의를 지속해 왔다. 이를 통해 당초 참여를 약속한 신한은행, 농협은행, 하나은행 외에도 우리은행, 국민은행이 추가로 출연에 참여키로 하는 성과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금융기관은 시, 재단과 협의해 일정금액을 단독 출연하기로 하며 아울러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을 위해 각 기관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시중은행은 보증재원을 출연하며 시는 소상공인의 이자 부담을 지원코자 대출 후 3년간 이자를 지원하고, 재단은 신용보증을 지원한다.

인천시와 각 금융기관은 금년도 경영안정자금 규모를 최종 2천175억 원으로 확대하고 상반기 내 지원 일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더 많은 소상공인 및 소기업들에게 무이자 자금 혜택을 제공할 전망이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