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빙속 정재원·이승훈, 매스스타트 銀·銅 수확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정재원(의정부시청)과 이승훈(IHQ)이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수확했다.

정재원, 이승훈은 19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전에서 2, 3위에 올랐다.

이승훈(왼쪽)과 정재원이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 스케이팅 오벌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전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했다. [사진=뉴시스]

매스스타트는 여러 명의 선수가 지정된 코스 없이 트랙 16바퀴, 총 6,400m를 경주하는 종목이다.

4바퀴, 8바퀴, 12바퀴를 1∼3위로 통과하는 선수들에게 각각 스프린트 포인트 3, 2, 1점을 차례로 부여하고 결승선에서는 1위 60점, 2위 40점, 3위 20점, 4위 10점, 5위 6점, 6위 3점을 준다.

벨기에의 바르트 스빙스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가운데 정재원이 뒤를 이었다.

2018 평창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냈던 '디펜딩 챔피언' 이승훈은 미국의 조이 맨티아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