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베이징] 원윤종팀 봅슬레이 4인승 첫날 18위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 봅슬레이 '간판스타'로 꼽히는 원윤종(강원도청)이 이끄는 '원윤종 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4인승 첫날 경기에서 18위를 차지했다. 원윤종이 파일럿을 담당하고 김진수, 김동현(이상 강원도청) 정현우(한국체대)로 구성된 원윤종 팀은 19일 중국 베이징 옌칭에 있는 국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봅슬레이 남자 4인승 첫날 경기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59초05를 기록했다.

원윤종팀은 참가 28개 팀 중 18위로 1, 2차 레이스를 마쳤다. 석영진(강원도청)이 파일럿으로 나서고 김형근(강원BS경기연맹) 김태양, 신예찬(이상 한국체대)으로 구성된 '석영진 팀'은 1, 2차 시기 합계 2분00초05로 26위에 올랐다.

두 팀 모두 메달권과 거리가 멀었다. 원윤종 팀은 4년 전인 2018 평창대회에서는 2인승에서 부진했지만 4인승에서 힘을 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는 기록 차를 좁히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원윤종 팀이 19일 중국 베이징 옌칭에 있는 국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 첫날 1, 2차 시기에서 18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2018 평창대회에서 4차 시기에 나서는 원윤종 팀.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1, 2차 시기에서는 독일과 캐나다가 역주했다. 봅슬레이 최강자로 꼽히는 프란치스코 프리드리히(독일)가 이끄는 독일 팀은 1, 2차 시기 합계 1분57초00를 기록하며 첫날 레이스를 마쳤다.

프리드리히 팀은 1위로 올라섰고 요하네스 로크너 팀(독일)과 저스틴 크립스 팀(캐나다)이 2, 3위를 차지했다.

프리드리히팀은 앞선 2인승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프리드리히 팀이 4인승에서도 우승을 차지할 경우 그는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2018 평창대회에 이어 동계올림픽 봅슬레이 역사상 최초로 2개 대회 연속으로 2, 4인승에서 금메달을 따내는 주인공이 된다.

썰매 최강으로 꼽히는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 팀(독일)이 19일 중국 베이징 옌칭에 있는 국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 첫날 1, 2차 시기 1위에 올라 금메달 후보에 걸맞는 기량을 뽐냈다. [사진=뉴시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