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베이징] 빙속 차민규, 1000m 18위…김민석 24위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차민규(의정부시청)와 김민석(성남시청)이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차민규는 18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1분09초69를 기록했다.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 스케이팅 오벌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000m 경기, 한국 차민규가 질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넬리우스 케르스텐(영국)과 10조에서 달린 차민규는 첫 200m 구간을 16초29로 돌파하며 좋은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후반부에서 속도가 줄어들면서 메달권 성적은 거두지 못했다.

이날 차민규의 기록은 2021~2022시즌 국제빙상연맹(ISU) 월드컵 4차 대회에서 작성한 개인 최고 기록 1분07초32에 조금 못 미쳤다.

500m 종목에서 2018년 평창 대회에 이어 다시 한번 은메달을 차지했던 차민규는 이번 대회 두 번째 메달 사냥을 노렸지만 아쉽게 무산됐다.

차민규에 앞서 7조에서 레이스를 펼친 김민석은 1분10초08의 기록으로 24위에 자리했다.

아웃코스에서 출발한 김민석은 초반 200m를 17초16으로 통과했고, 600m까지 42초58를 기록했다.

그러나 교차 구간에서 조던 스톨츠에게 인코스 진입을 양보하다 속도를 줄일 수밖에 없었다.

결국 김민석은 마지막까지 페이스를 유지하지 못했고 24위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금메달은 1분07초92를 기록한 네덜란드의 토마스 크롤이 차지했다. 로랑 듀브릴(캐나다·1분08초32)이 은메달, 호바르 로렌첸(노르웨이·1분08초48)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