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베이징] 서경덕 교수, 中 쇼트트랙 영화 관련 IOC에 항의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전 세계를 상대로 '욱일기=전범기' 의미를 알리고 욱일기 퇴출 운동을 펼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가 중국에서 최근 제작된 쇼트트랙을 소재로 한 영화에 대해 비판했다.

쇼트트랙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편파판정으로 논란이 된 종목이다. 그런데 이번 대회 기간 중인 지난 12일 중국 동영상 사이트 중 하나인 아이치이(iQiyi)를 통해 공개된 쇼트트랙 영화 '날아라, 빙판 위의 빛'도 논란이 되고 있다.

영화에서는 한국 선수가 중국 선수에게 고의로 발을 거는 등 수시로 반칙을 하는 장면들이 나온다. 서 교수는 "올림픽 개최 도시인 베이징시 당국이 이번 영화에 시나리오 작성부터 개입했고 제작과 배포도 총괄했다는 점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중국 쇼트트랙 영화 날아라, 빙판 위의 빛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한국 선수가 중국 선수에게 반칙을 하는 장면. [사진=아이치이/서경덕 교수 연구팀]

서 교수는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각국 IOC 위원 전원(한국측 제외)에게 메일을 보내 영화 내용에 대해 알렸고 항의했다. 서 교수는 "어떻게 올림픽을 개최하는 도시에서 한 나라(한국)에 대한 혐오를 조장해 자국민들의 애국심을 고취시키려 하는가"라면서 "이런 행위는 올림픽 정신에 위배되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러한 행위가 올림픽이 열리는 기간 내에 이뤄졌다는 것은 한국 쇼트트랙 선수들에 대한 명예훼손"이라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또한 "베이징시와 베이징올림픽조직위원회 측에 강력한 경고를 통해, 올림픽 개최 도시에서 이런 파렴치한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해 주길 바란다"고 IOC 위원들에게 요청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