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긴급 수출물류 지원사업' 올해까지 연장 시행


글로벌 물류 적체 현상 지속…"지원 계속 확대해 나갈 것"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한국무역협회는 지난해 한시적으로 시행했던 '긴급 수출물류 지원사업'을 올해까지 연장한다고 6일 밝혔다.

컨테이너선 운임 지표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8주 연속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인 5천46포인트(12월 31일 기준)을 기록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을 공식 선언한 시점의 SCFI(911.85, 2020년 3월 13일)의 5배가 넘는다.

무협 관계자는 "올해도 글로벌 물류 적체 현상은 쉽게 해소되지 않을 전망"이라며 "항공운송 수요 또한 급증하면서 현재는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으로의 항공운송 공간도 부족한 실정"이라고 진단했다.

한국무역협회 CI. [사진=한국무역협회]

무협은 최근 협회의 해상·항공 물류 지원을 받은 기업 1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56%가 '글로벌 물류 대란은 2022년 하반기 또는 2023년까지도 이어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에 무협은 국내 대기업·물류기업과 공동으로 해상·항공 물류 지원사업을 올해까지 지속 시행할 계획이다.

해상 컨테이너 화물 운송은 SM상선·고려해운·HMM·밸류링크유가 지원에 나선다. 구체적으로 SM상선은 매주 1회 부산항에서 LA 롱비치항으로 가는 정기선박에 중소기업 전용 선복 30TEU(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제공하며, 고려해운은 동남아로 향하는 정기선박에 선복 120TEU를 지원한다.

HMM은 3개월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한 중소기업에게 항차별 100TEU의 선복을 지원하고, 밸류링크유도 부산·광양항에서 미국 서안으로 주 1회 6FEU(40피트 컨테이너 6개)의 중소기업 전용 선복을 지원한다.

벌크화물 운송은 대기업인 포스코와 현대글로비스가 지원을 이어간다. 포스코는 중소기업의 벌크화물을 포스코 선박에 합적·운송하고, 현대글로비스는 브레이크 벌크화물(Break Bulk, 크기로 인해 컨테이너에 적재할 수 없는 화물)을 자동차전용선에 합적·운송할 계획이다.

항공화물 운송은 대한항공이 지원한다. 대한항공은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향하는 항공기에 중소기업 전용 화물 스페이스 3톤을 주 2회 걸쳐 제공한다.

이준봉 무협 물류서비스실장은 "향후 글로벌 물류 공급망은 중국 내 코로나19 통제 정책과 미국 서안 항만 노사 협상, 미국 내 내륙 운송 정상화 등 주요 변수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기업들은 금년에도 고운임, 선복 부족 등의 리스크에 그대로 노출되는 등 어려운 환경에 직면하고 있는 만큼 민·관 합동 수출입 물류 종합대응센터와 수출 유관기관들의 다양한 물류 지원 사업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협회도 지속적으로 지원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