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한국사업장, '다양성 이해' 임직원 참여 프로그램 운영


'다양성 주간' 개최…'가장 포용적인 기업' 비전 실현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제너럴모터스(GM) 한국 사업장의 다양성 위원회가 모두가 존중받는 기업 문화를 조성하고 가장 포용적인 기업이 되겠다는 비전을 담아 6일부터 10일까지 다양성 주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다양성 위원회는 미국 본사 GM과 동일한 비전·철학·경영이념을 공유하는 한국지엠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의 구성원들이 모여 기업 내 연령·성별·배경 등이 다른 구성원 개개인의 가치와 자율을 존중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조직이다. 올해 4월 공식 출범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7일 인천시 부평구에 위치한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엔지니어링센터 내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다양성 이해를 위한 소통 강연'에 참석한 다문화 가정의 외국인 패널들이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들과 함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지엠]

이번 행사에서는 다양한 임직원 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6일 장애인의 교육권과 특수교육에 대한 내용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학교 가는 길' 상영 및 감독과의 대화를 시작으로, 7일에는 '다多가치, 다 같이'라는 테마로 '다양성 이해를 위한 소통 강연'을 열었다. 특히 패널 토론에는 한국지엠과 GMTCK의 경영진들이 참여해 임직원들과 한국 사회 내에서의 다양성 부재 현황에 대해 이야기하고, 향후 인식 변화를 위해 다양성 위원회가 기여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해 논의를 가졌다.

다양성 위원회 공동의장인 김진수 GMTCK 전무는 "다양성 주간 프로그램을 통해 포용적인 기업문화를 더욱 적극적으로 정착시켜 모두가 온전히 자기 자신을 보여줄 수 있고 자유롭게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건강한 기업 문화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또 다른 공동의장인 윤명옥 한국지엠 홍보부문 전무는 "GM은 직원 개개인이 가진 다양성을 존중하며, 포용적인 문화에서 비롯된 다양한 직원들의 독특한 관점과 창의성은 빠르게 변화하는 자동차 산업과 글로벌 시장에서 GM을 변화의 최전선에 서게 해준다"며 "다양성 주간을 통해 직원들이 다시 한번 다양성과 포용성에 대한 가치를 제고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