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말이지?]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


[아이뉴스24 김태환 기자]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가치를 부여한 '디지털 증표'로 정의된다. 기존 자산을 디지털화하면서 정품을 인증하는 일종의 '꼬리표'를 달게 만들어준다.

뭔말이지 [그래픽=조은수 기자]

기존 디지털 정보들은 데이터로만 이루어져 있어 쉽게 복제를 할 수 있고, 복제 방지 기술을 적용하더라도 중앙화된 관리 서버가 존재해 해킹에 취약했다. 반면 NFT는 블록체인의 분산원장 기술을 이용해 복제 불가능하면서도 고유성을 부여할 수 있게 된다. 이렇게 되면 희소성을 인정받음과 동시에 훨씬 안전하다는 강점이 있다.

이처럼 NFT는 자신만의 특정한 증표를 가지면서 다른 코인으로 대체할 수 없는 '대체 불가능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소유권을 기록하고 증명하는데 활용된다. 최근에는 유명인의 미술작품이나 트위터 최초의 트윗, 한정판 아이템 등이 NFT로 만들어지고 있다.

/김태환 기자(kimthi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