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21]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최강자전 PGC 2021 개막


11월 19일 오후 1시 첫 매치인 '순위결정전' 시작

[사진=크래프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은 '배틀그라운드'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이하 PGC) 2021' 개막을 알렸다.

PGC 2021은 오는 11월 19일부터 12월 19일까지 5주간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파라다이스 시티 플라자에서 온·오프라인을 결합한 형태로 펼쳐진다.

아시아(12팀), 아시아퍼시픽(6팀), 유럽(8팀), 아메리카(6팀) 등 전 세계 지역의 32개 대표팀이 총상금 200만달러(약 23억4천만원)와 세계 최강팀의 영예를 놓고 대결을 펼친다.

개막에 앞서 18일 오후에는 PGC 2021 선수단 미디어 데이가 진행됐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PGC 2021 선수단 미디어 데이에는 9월 '펍지 콘티넨털 시리즈(이하 PCS)5'의 권역별 승자와 이전 글로벌 대회인 '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S(PUBG Global Invitational.S 이하 PGI.S)'와 PGC 2019 챔피언 팀의 대표 선수들이 참가해 대중과 소통하고 PGC 2021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PGC 2019 우승을 차지한 한국의 피오 선수(GEN.G)는 "2019년 우승을 하고 올해 초 진행된 PGI.S에서는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면서 "PGC 2021에서는 다시 한번 글로벌 챔피언 자리에 올라 우승 트로피를 드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PGC 2021은 11월 19일 오후 1시 순위결정전을 시작으로 개막한다. 순위결정전은 21일 일요일까지 진행되며 11월 23일부터 12월 12일까지는 위클리 시리즈, 12월 16일부터 19일까지는 그랜드 서바이벌 및 파이널이 진행된다. 3일간의 순위결정전은 오후 1시와 오후 7시, 총 2회씩 진행되며 이후 모든 매치는 오후 7시에 시작한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