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IMID 2018'서 최첨단 OLED·LCD 선봬


관람객들에게 각종 신기술 소개…'HoD 기술 주목"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24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IMID(국제정보디스플레이전시회) 2018'에 참가해 각종 OLED, LCD 제품을 선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5G 시대에 최적화된 OLED'를 주제로 화면에서 물리적 진동을 느낄 수 있는 HoD(Haptic on Display) 기술, 15.6인치 IT용 UHD OLED를 비롯해 82인치·65인치 초대형 8K LCD 등 다양한 신제품들을 전시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5G 상용화를 앞두고 VR, 홀로그램 등 미디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초실감형 제품을 이번 전시회에 출품했다. OLED에 1200ppi 초고해상도를 구현한 VR용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3D 안경 없이 화면 자체로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모바일 LFD(Light Field Display), 증강현실과 3D를 접목한 AR LFD 기술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특히 디스플레이에 햅틱 센서를 내장해 손가락 터치만으로 진동까지 느낄 수 있도록 하는 HoD 기술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HoD 는 시각과 청각을 넘어 촉각까지 만족시키는 디스플레이 기술로 게임패드의 조작버튼에 전달되는 진동을 화면 위에서 즐길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와 함께 지문인식기술(FoD:Fingerprint on Display), 사운드 내장 기술(SoD:Sound on Display)을 소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에 따르면 FoD와 SoD는 각각 홈버튼과 통화 리시버를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이다. 스마트폰의 상하 베젤을 줄여 보다 완벽에 가까운 풀스크린 구현이 가능하다.

15.6인치 크기의 IT용 UHD(3840×2160) OLED 제품도 공개된다. OLED 시장을 중형 IT 영역으로도 확대하기 위해 15.6인치 UHD 해상도의 OLED 제품을 선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OLED는 두께와 무게, 화질 면에서 여러 차별화 포인트를 갖고 있어서 휴대성, 이동성이 중요한 포터블 IT 기기에 아주 적합한 디스플레이"라며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IT용 OLED 시장을 새롭게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본격적인 시장 개화를 앞두고 있는 8K TV 시장을 겨냥해 82인치, 65인치 초대형 8K LCD도 선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향후 8K LCD 라인업을 다양화해 프리미엄 TV 시장의 주도권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게임용 모니터인 삼성 커브드 LCD도 한층 업그레이드된 사양으로 관람객을 만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앞으로도 고해상도, 고주사율, 최적곡률 등 프리미엄 LCD 기술로 게임용 커브드 모니터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5G 통신과 8K 해상도의 상용화는 디스플레이 산업에 있어 새로운 성장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중소형 OLED와 대형 LCD 분야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디스플레이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