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풍경] "와 고래다" 7천여점 바닷속 해양생물이 한곳에

여름 휴가철 최고의 여행지로 손꼽히는 곳은 단연 바다다. 삼면이 바다인 우리나라는 동해와 남해, 서해가 주는 바다 풍경 저마다의 특색이 있다. 바닷가에서...

  1. [i풍경] 바다내음 가득한 숲길을 걷다

    푸른 소나무가 우거진 숲 길을 걷고 있는데 바다의 짠 내음이 코끝을 스친다. 숲과 바다가 절경을 이루고 있는 곳. 서해랑길이다. 정부는 지난 2016년부터 서해⋯

  2. [i풍경] 숲 길 따라 천년의 세월을 걷다

    화사한 꽃을 찾아 봄 나들이를 했다면 여름 나들이는 시원한 나무 그늘의 여유를 누려보는 것은 어떨까. 뜨거운 여름의 태양도 주춤할 만큼 아름드리 나무가 우거⋯

  3. [i풍경] 계절에 따라 다른 색…아산 은행나무길

    충청남도 아산 은행나무길은 ‘전국 아름다운 10대 가로수길’에 선정된 아산의 명소다. 가을이 되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가 장관을 연출해 유명해진 곳이다.⋯

  4. [i풍경]희망과 아쉬움이 교차하는 곳…서해 한진(漢津)포구

    꼭 새해가 아니더라도 일출과 일몰의 풍경이 그리울 때가 있다. 일출은 새 희망과 기대를, 일몰은 지나간 것들에 대한 아쉬움과 회한을 남겨서인지 10일 새 정부⋯

  5. [i풍경] 마스크로 답답했던 일상, 이제 위로 할 때

    실외 마스크가 전면 해제됐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이후 566일만이다. 50인 이상 밀집하는 집회나 공연, 스포츠 관람시에는 마스크 착용을 해야 하지만 일반적인 야⋯

  6. [i풍경] "내포신도시는 좋겠다. 홍예공원이 있어서"

    · 신도시가 들어서면 사람들은 학교와 역, 상권의 조성 여부 등 주변 인프라 형성에 관심이 쏠린다. 인프라는 편의성을 갖춘 곳이라는 의미가 컸지만 최근에는 힐⋯

  7. [i풍경]푸른 바다 불어오는 봄바람에 붉은 꽃이 살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해가 바뀌어도 좀처럼 수그러들줄 모르고 있다. 그럼에도 자연은 위대하다. 완연한 봄 날씨에 들과 산에는 꽃들이 피어나며 사람들을 유혹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