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톡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검색
엠톡 > 화제/추천 앱
기로에 선 PC, 모바일 바람타고 변신 꾀한다  
[화보]컴퓨텍스 2014
2014년 07월 04일 오후 18:2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PC 시장의 현 주소를 확인할 수 있는 '컴퓨텍스2014'가 지난 6월 3일~6일 대만 타이페이에서 열렸다. '컴퓨텍스 2014' 현장에서 만나 본 PC업체들은 "PC는 죽지 않았다"고 외쳤지만 스마트폰, 태블릿PC, 웨어러블 기기 등으로의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PC 시장은 생과 사의 갈림길에 서 있다. 

글-사진| 민혜정 기자 @ggllong

'컴퓨텍스 2014'에는 1천700여개의 PC완제품·부품 업체들이 참여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00여개 업체가 줄어든 규모다.



인텔은 '컴퓨텍스'에서 PC용 프로세서를 발표했던 전례를 깨고, 올해 행사에서 컨버터블PC용 프로세서 '코어M'을 전격공개했다. 인텔은 전시 부스에서도 자사 칩이 탑재된 컨버터블PC, 태블릿PC 등을 집중 홍보했다. (사진파일 르네제임스, 코어M)



대만 PC 업체 에이서는 PC업체로서 '리퀴드 립'으로 스마트밴드에 도전장을 던졌다. 




에이수스는 초슬림 컨버터블PC '트랜스포머북 T300치', 노트북·태블릿·폰이 통합된 '트랜스포머북V' 등을 공개 컨버터블PC 시장 공략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MSI, 마이크로소프트, AMD 등 대표적인 PC 완제품·부품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컴퓨텍스에 참여했다.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랭킹 화제/추천 앱 신작 앱 이벤트 소식 사람들 뉴스 전체기사 구독신청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제품&리뷰 최신뉴스
[게임리뷰] '리버스월드' 테마파크같은 게임
작심삼일 이제는 그만 "앱이 있잖아요"
넥슨 '영웅의 군단', '콜로세움 챌린지 대회' 연..
[게임리뷰] 착한게임의 표본 '심시티 빌드잇'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자본주의가 민주주..
[닥터박의 생활건강] 이번 다이어트..
[글로벌 인사이트]기사 로봇 “기자..
[치매여행]<30> 치매보험, 꼭 들어야..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