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아침마당' 하차, 이금희 "4500일의 아침, 의미있었다"
"날마다 살아있는 인생교과서를 한권씩 읽곤 했다"
2016년 06월 30일 오전 09: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김양수기자] 방송인 이금희가 18년 만에 KBS 1TV '아침마당'에서 하차하는 소감을 털어놨다.

30일 오전 이금희는 '아침마당을 떠나며'라는 글을 전했다. 이 글에서 이금희는 "1998년 6월 15일에 잡았던 '아침마당'의 마이크를 2016년 6월 30일에 놓게 됐다"며 "아침마다 습관처럼 TV를 켜고 이웃처럼 친지처럼 지켜봐주셨던 시청자 여러분, 감사하다. 여러분이 계셨기에 4천5백여 일의 아침이 참으로 의미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만나 뵈었던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출연자 여러분, 감사하다. 삶의 고통 앞에 눈물 흘리면서도 무릎 꿇지 않고 떨쳐 일어서시는 모습,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땀 흘리고 애쓰시는 모습, 가진 것을 아낌없이 나누시는 모습을 가까이에서 바라보며 날마다 살아있는 인생 교과서를 한 권씩 읽곤 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달콤한 아침잠의 유혹을 떨치고 일어나 방송국에 도착해 보면 저보다 먼저 와있던 제작진과 스태프, 그리고 방청객 여러분, 감사하다. 생방송 준비를 하는 동료 선후배들을 보면 언제나 마음 뿌듯했다"며 "초등학생 때부터 꿈꾸던 아나운서가 되어 방송할 수 있도록 허락해준 KBS 덕분에 부족한 제가 감히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 깊은 감사를 표한다. 새로운 MC가 진행하는 '아침마당'도 지켜봐주시기 바란다"고 끝까지 '아침마당'을 향한 사랑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이금희는 "저는 '아침마당'을 떠나지만 방송을 떠나는 것은 아니다. 매일 저녁 6시 KBS 쿨 FM(89.1MHz)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를 통해 청취자 여러분과 만나고 있다"라며 "동이 틀 무렵 강변북로에서 만나던 새벽의 아름다움 대신, 이제는 저녁 무렵 붉은 노을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려 한다. 그럼 다시 만날 때까지 건강하고 평온하시기 바란다. 다시 한 번 머리숙여 감사인사 올린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이금희는 오늘(30일) 오전 방송을 끝으로 '아침마당'에서 하차했다. 후임 MC는 엄지인 아나운서로, 7월1일부터 함께 한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